코로나19 백신 정기 접종받아야 하나..."부스터샷 맞아도 올가을 효력 떨어질 수도"
코로나19 백신 정기 접종받아야 하나..."부스터샷 맞아도 올가을 효력 떨어질 수도"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8 14:17:11
  • 최종수정 2022.01.2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스터샷 맞은 사람들이 보호된다는 건 좋은 소식...하지만 계속 지켜봐야"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사진=AFP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과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모두 맞았어도 올가을 무렵에는 효과가 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백신 제조사에서 나왔다.

제약사 모더나의 최고의학책임자(CMO) 폴 버튼은 27일(현지시간) CNN에서 접종 6개월 뒤 항체의 보호 효과 여부를 묻는 사회자 질문에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에 실린 연구 결과의 데이터는 모더나 백신을 맞고 부스터샷까지 접종하면 원형 코로나19 바이러스종(種)은 물론 오미크론종에 대해서도 항체를 통한 훌륭한 보호 수준을 얻게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도 "하지만 6개월쯤 되면 그 (보호)수준이 떨어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버튼 CMO는 "만약 보호 효과가 계속 하락한다고 예상하면 아마도 올가을쯤에는 그 (보호)수준이 사람들이 보호를 못 받을지 모르는 영역까지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버튼 CMO는 "지금으로서는 백신을 맞고 부스터샷도 맞은 사람들이 보호된다는 것은 좋은 소식"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계속 지켜봐야만 한다"고 말했다. 

버튼 CMO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그것은 세계 곳곳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제 그 하위 변이도 나타났다"며 "미국에서 입원 환자는 아마도 우리가 본 최고치다. 이로부터 보호받으려면 최고 수준의 보호 효과가 필요하고 그게 지속성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오미크론 변이에 특화된 부스터샷 임상 2상 시험에 들어간 사실을 밝히며 "올해 중반쯤이면 생산이 최대에 이르고 사람들에게 공급할 준비에 들어가는 단계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