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석, 양강 대선구도에 "생각없는 유권자들"...이준석 "당장 사퇴하라"
최진석, 양강 대선구도에 "생각없는 유권자들"...이준석 "당장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측 "생각없는 유권자들 대체 뭘 보고 지지하나? 맹목적 정권교체 이미 해봤고 결과는 참혹했다"
이준석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구도의 대안이 소위 '국개론'입니까"

'안철수 대통령 만들기'에 나선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자들을 싸잡아 비하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장 사퇴하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최 위원장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무엇을 근거로 (유권자들이) 지지 후보를 정하는지 알 길이 없다"며 "나라가 나아가는 방향보다 정치 권력에만 관심 있는 정치 지도자와 생각없는 유권자들이 함께 그리는 웃지 못할 풍경"이라고 했다.

최 위원장은 "대통령 후보들은 대한민국을 어디로 이끌고 가겠다는 말을 하지도 않고 표를 구하는 중"이라며 "국가 비전이 없이 하는 국가 경영은 길을 잃는다. 정치가 사라지고 권력 투쟁만 남는다"고 했다.

특히 양당 지지자들을 향해 "나라를 끌고 갈 방향을 보여주지도 않는데 유권자들은 지지 후보를 정하고 열광한다. 이렇게 무모할 수가 없다"면서 "지지 근거도 알 길이 없다. 기껏 있는 기준이라야 '정권 교체' 아니면 '정권유지'"라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유일하게 국가 비전을 가진 후보는 안철수 후보임을 강조하며 "국가 비전 없이 하는 맹목적 정권교체는 이미 해봤다. 결과는 어땠나? 참혹했다"라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최 위원장의 해당 발언들이 기사화된 것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양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구도)의 대안이 소위 '국개론'입니까"라고 비판했다.

'국개론'은 '국민 개새X론'에 줄임말로 각종 사회정치적 책임을 수준 낮은 국민성에 돌린다는 의미의 인터넷상 단어다.

이 대표는 최 위원장과 안철수 후보를 한데 겨냥해 "3등 후보가 양비론만 갖고 선거 치르다 보니 그 후보의 선대위원장도 타 후보 지지자에게까지 양비론으로 싸잡아 비난한다"며 "당장 사퇴하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