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막혔는데...15억 이상 서울 단독주택 매매 역대 최다
대출 막혔는데...15억 이상 서울 단독주택 매매 역대 최다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5 13:32:38
  • 최종수정 2022.01.25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억원이 넘는 서울 소재 단독주택 매매 건수가 지난해 통계 집계 이래 역대 최다로 나타났다.

25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15억원 이상에 거래된 서울 단독주택 매매 건수는 지난해 2천774건(24일 집계 기준)이었다. 2006년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거래 건수를 기록한 것이다.

15억원을 초과하는 서울의 단독주택 매매는 2014년까지 1천건을 밑돌았다. 그러던 것이 2015년 1천34건, 2016년 1천380건, 2017년 1천635건으로 점증했고 2018년(2천102건)에 처음으로 2천건을 넘었다. 

정부는 2019년 '12·16 대책'을 발표했다.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내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주택 매입 시 주택담보대출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시가 15억원 이상의 단독주택 매매는 되레 늘었다.

특히 지난해는 당국의 강력한 대출규제와 금리 인상, 대통령·지방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의 정책 불확실성 증가 등으로 주택 매매 시장에 거래가 뜸해지기 시작한 시기였다.

서울 단독주택 전체 매매 건수는 지난해 9천39건으로 2013년(7천5건) 이후 8년 만에 1만건 밑으로 내려갔다.

그러나 시가 15억원 이상의 단독주택은 거래량 뿐 아니라 시세 형성에서도 신고가를 경신하는 정반대의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출받지 않아도 되고, 세 부담에도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현금 부자들의 거래는 늘고 가격도 오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