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下院,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 이슬람 소수 민족 탄압은 제노사이드" 결의
프랑스 下院,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 이슬람 소수 민족 탄압은 제노사이드" 결의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1 10:38:55
  • 최종수정 2022.01.2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사회와 협력해 적절한 외교적 조치할 것" 佛 정부에 권고
駐佛 중국대사관, "사실과 상식을 무시하고 중국을 중상...잔인한 내정간섭" 반발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프랑스 의회 하원이 프랑스 정부에 대해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에서 중국 공산당에 의해 자행되고 있는 ‘제노사이드’(집단학살)에 대해 적절한 외교조치를 할 것을 촉구했다.

프랑스 하원은 20일(현지시간) 중국 공산당과 당국이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에서 벌이고 있는 이슬람 소수 민족에 대한 탄압이 ‘인류에 대한 범죄이자 제노사이드’에 해당한다며 프랑스 정부가 국제사회와 협력해 필요한 외교적 조치를 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를 찬성 다수로 채택했다.

의원들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에서 이슬람 소수 민족 여성들에 대한 불임수술이 강요되고 있고 고문도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는 중국 당국이 위구르 소수 민족을 문화적·생물학적으로 절멸케 하려는 움직임에 해당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결의에 대해 프랑스에 주재하는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사실과 상식을 무시하고 중국을 고의로 중상(中傷), 오명을 뒤집어 씌우는 결의이며, 잔인한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