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에 빗대 김건희 비난한 추미애...김정화 "秋, 구제불능" 직격탄
최순실에 빗대 김건희 비난한 추미애...김정화 "秋, 구제불능" 직격탄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18 15:10:15
  • 최종수정 2022.01.1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7시간 통화 녹취 파일' 파문으로 화제의 중심에 놓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해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보다 영악하다"고 비난하자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가 추 전 장관을 "구제불능"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에서 추 전 장관을 겨냥해 "삐딱한 열등의식, 애처롭기까지 하다"며 "구제불능의 집착이 병적"이라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아무리 다급해도 그렇지, 웬 최순실 소환인가"라며 "김 씨는 윤 후보의 배우자 아닌가. 부부가 대화하며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악한 여인이라고 했는가"라고 되물으며 "쌍욕하며 스트레스 주는 '사악한 누구'와 비교됐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견준 것이다.

김 전 대표는 "'조종'과 '내조'도 구분하지 못하는 추 전 장관은 김 씨를 시기하는 것인가"라며 "이쯤 커튼 뒤로 들어가시라"고 쏘아붙였다.

추 전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는 김 씨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며 "MBC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김 씨의 통화 녹취 시청 소감은 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히 접수돼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숙의가 없고 현대판 샤머니즘 정치에 의지하는 정치로 다시 보수정당이 퇴행 당했다"고 국민의힘을 거듭 깎아내렸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