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尹 선대위' 떠난 김종인 "이제 도와줄 용의 없고, 윤핵관끼리 잘해보시라"
[일문일답] '尹 선대위' 떠난 김종인 "이제 도와줄 용의 없고, 윤핵관끼리 잘해보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5(사진=연합뉴스)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5(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오전11시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쇄신안을 발표한 가운데, 이를 본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말문을 열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새벽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에 사의를 표명했다. "뜻이 맞지 않다"라는 게 그의 사의 표명의 변으로, 윤석열 후보는 이번 기자회견에서 선대위를 해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번 기자회견이 있고난 직후인 이날 오전 11시40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자신의 사무실 인근에서 선대위에서, 사퇴 표명의 단초로 작용했던 그간의 배경을 전했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윤석열 후보가 기자회견 30분 전에 전화했다고 하는데 어떤 이야기 했나.
▲그건 인사치레 전화 온 것이다. 특별한 이야기가 뭐가 있겠나. 앞으로 조언을 잘 해달라는 그런 이야기다.

-계속 조언을 하실 생각이 있는가.
▲ 그건 두고봐야 알지, 제가 별로 조언해 줄 것도 없다. 지금 상황이 저렇게 되어 가지고 어떻게 특별하게...지금 앞으로 선대위를 만들어서 새로운 체제로 간다고 그러니까, 거기에서 여러 가지 안들을 내서 선거운동을 할 텐데...거기다가 제3자가 뭐라고 해줄 이야기가 있겠는가.

-윤석열 후보가 매머드 선대위라서 이번에 선대위 개편을 하게 됐다는 이야기를 하던데.
▲매머드 선대위는 제가 처음부터 이야기한 거 아닌가. 선대위를 단출하게,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그렇게 만들자고 그랬는데, 그거를 이렇게 저렇게... 큰 선대위로. 제가 항공모함을 만들어 놨다고 그랬지 않나. 그래서 항공모함을 만들었기 때문에 기동력이 없다. 그래서 기동 헬기를 띄워서라도 어떻게 해봐야 되겠다고 생각하는데, 그것도 해보려니까 잘 안 됐다. 그해서 선대위를 근본적으로 개편을 하자고 제가 이야기를 했던 것이다. 이제 와서 선대위가 너무나 커졌기 때문에 효율이 없으니 지금 고치겠다고 그러는 거 아니겠나. 처음에 기본적으로 대통령 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은 물론 윤석열 후보가 정치를 처음 해본 사람이고 선거를 처음해본 사람이니까 감이 잘 안 잡혀서 무조건 사람만 많이 모이면 좋은 줄 알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그게 잘 안 움직여지니까 지금 이런 현상이 초래가 된 것이다.

-그럼 이제 별의 순간은 놓칠 거라고 보는가.
▲그 별의 순간이라는 게 그 지켜지려면은 그렇게 쉽게 가는 게 아니다. 그럴 때는 별의 순간을 지키려면은 조건이 있다고도 제가 이야기를 했는데... 그게 우리나라의 풍토에서 사실 아까도 잠깐 이야기를 했지만 전부 대통령 후보가 가능성이 있다고 그러면 자기 이해관계에 따라서 사람이 많이 모이게 돼 있지 않나. 그 사람들을 어떻게 컨택 해서 쓰느냐 하는, 그런 안목이 있어야 성공을 할 수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런 게 없어지니까 지금 이런 현상이 초래가 된 것이다.

-조금 전에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후부가 바뀌겠다고만 하고 어떻게 바뀌겠다는 얘기는 좀 없었는데, 어떻게 봤나.
▲그건 제가 알 수가 없다. 바뀌겠다고 그랬으니까 어떤 형태로 바뀌는 것인지는 앞으로 관찰을 해봐야 한다. 그러니까 정치인은 그렇게 막연한 소리만 해서는 안 되고 구체적으로 일반 국민이 들었을 적에 일반 국민의 피부가 '딱' 닿는 이야기를 해야지, 거기에서 가능이라는 게 나오는 것이다. 그 가능이 안 나오면 설득이 될 수가 없다.

-일각에서는 후보 교체설도 있는데, 어떻게 보는가.
▲후보 교체설이라는 건 있을 수도 없다. 지금은.

-임태희 실장이 본부에 들어간다는데 계속 조언을 할 생각이 있나.
▲제가 이야기하지 않았나. 자기네들 나름대로의 무슨 판단을 해서 할 텐데, 제가 특별히 조언할 게 뭐가 있겠나.

-최근 윤석열 후보 지지율은 빠지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은 오르고 있는데 어떻게 보는가.
▲지금 현재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 실망하는 그런 지지층이 일단 지금 안철수 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그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그래서 사실은 1월 달 안에 그동안 잃어버린 지지율을 다시 회복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비슷한 수준에 만들어야만 오는 2월 한 달간 가면서 대선 승리로 이끌려고 했던 것이 제 생각이었는데... 그래서 선대위를 근본적으로 개편해 이끌어 가야만 실질적으로...제가 뭘 하고 싶어도 안 된다. 지금은 이야기를 해도 제대로 움직여지지 않는다. 그래서 하자고 그랬던 것인데...그러니까 그걸 하자고 한 것이었고, 그게 사실은 윤석열 후보에게, 과거에 후보 때도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저는 당신네들 대통령 당선시키기 위해서 도와달라고 그래서 온 사람이지 제가 개인적으로 대통령 되면 제가 무슨 득을 보려고 온 사람이 아닌데...제발 좀 이야기를 하면 이야기를 듣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 같은데... 그렇지 않으면 방법이 없다. 지금 사실, 현실에서 우리나라가 당면하고 있는 것이, 무엇이 어려운 문제라고 하는 것을 온 국민이 다 알고 있다. 그런데 그런 데에 대한 대응을 못 하고서 그냥 딴소리만 해 봐야 국민들께서 거기에 대해서 감응을 받을 수가 없는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지지율이 많이 올라서 단일화에 대해 아예 무시할 수는 없을 것 같은데. 단일화 협상에 나서야 하는지.
▲후보 단일화는 이제 나중에 후보끼리 서로 의논할 사항이지, (캠프)자기네들끼리 의논해서 누가 단일화하는 것이 정권 교체를 위해서 좋을 것이냐는 그런 것은 그때 가서 판단해야지, 다른 사람이 거기에 대해서 이러고 저러고 얘기를 할 수 없는 것이다.

-윤석열 후보 측에서는 김종인 위원장에게 이준석 대표와 선대위 체제 개편을 논의한 것도 문제라는 이런 이야기를.
▲ 그거는 말하기 좋아하는 윤석열 후보의 측근그룹에서 이야하는 소리다. 그 사람들은 그렇다. 제가 불편하니까 제가 좀 빨리 나가줬으면 좋겠다고 하니까...어떤 형태로든지 윤석열 후보의 마음을 좀 돌려보기 위해 그런 이야기를 자꾸 그러는 것이다. 제가 무엇 때문에 이준석 당대표를 걸고...제가 이준석 대표 보고도 그랬다. '당신은 대표니까 윤석열 후보를 당선시켜야 할 것이고, 최선의 노력을 해야 된다, 만약에 윤석열 후보가 안 되면 당신의 운명도 같이 끝나는 것'이라고 말이다. 그걸 생각해서 선거운동에 열의를 보이라고 제가 이야기를 한 것이다. 제가 그 사람하고 뭐가 답답해서... 제가 무슨 윤석열 후보 측근에 있는 사람들이 이야기하면 이제 그 사람들은 그런 것이다. 처음에서부터 윤석열 대표 후보의 측근에 있는 사람들은 제가 굉장히 불편한 사람들이다. 저는 그런 사람들을 데리고서는 선대위를 같이 할 수가 없다. 어제도 모르는 것 같지만... 가장 가까운 측근이라는 사람들이 기자들에게 전화하면서 무엇이 이러쿵 저러쿵 다 이야기한 거 아닌가.

-어떤 이야기를 말하는 것인지.
▲제가 쿠데타를 했느니, 무슨 상왕이라는 둥 이따위 소리를 한 것 아닌가. 이준석 당대표와 짜고서 뭘 했다느니... 이런 소리를 했다. 그런 소리를 들어가면서까지 제가 도와줄 용의는 전혀 없다. 자기네들끼리 나름 능력이 있으니까 잘 하라고 생각하고 방관하는 수밖에 없는 것이다.

-윤석열 후보 측에서는 '김종인 위원장이 맡고 나서 오히려 지지율이 떨어졌다'라는데.
▲그건 그 사람들이 하는 소리다. 제가 미리 이야기를 했다. 연말이 되면 한 5프로 정도 이재명 후보에게 질 거라고. 아니 선대위를 그렇게 운영을 해왔는데 누구한테, 그것은 책임을 지는 것은...제가 보니까 별의 별 소리를 측근들이 다 많이 했다는데, 그런 식으로 해가지고는 선거를 승리로 가져갈 수 없다.

-윤석열 후보와 아까 통화할 때 이에 대한 이야기는 안 했나.
▲제가 그런 이야기를 할 필요도 없고.

-선대위에 계시면서 가장 문제점은 뭐라고 생각했나. 이건 정말 문제라는.
▲가장 큰 문제점이 뭐냐면, 후보가 돌아다니고 메시지를 전달하면 그것이 정말 지지도 상승에 효과로 작용해야 될 거 아닌가. 그런 효과를 전혀 보지 못했기 때문에 오늘 이런 현상 초래한 것이다.

-그런 효과를 보지 못한 것은 메시지나 일정 관리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는 건가.
▲그건 이미 제가 지적을 다 하지 않았나. 그래서 개편하자고 했던 것이다.

-그러면 이제 정권 교체는 어려워졌다고 보는 건가.
▲그건 이제 두고 봐야 할 일이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