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이재명 아들 수사받아야...사과로 넘길 일 아니다"
김진태 "이재명 아들 수사받아야...사과로 넘길 일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도박한 사람도 사안의 경중에 따라 처벌"

국민의힘에서 이재명비리국민검증특별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김진태 위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장남 이모(29) 씨의 2019~2020년 불법 도박 사실을 시인하며 신속히 사과한 데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16일 입장문을 통해 "이재명 후보 아들이 상습 불법도박을 한 모양이다. 아버지가 발빠르게 사과했다"며 "하지만 사과만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자식은 마음대로 안 된다지만 이건 실정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보도에 의하면 이 후보의 아들은 강남~신촌~왕십리~신림~분당 등 여러 게임장을 오가며 수년 동안 도박을 했다고 한다"며 "하루 판돈 1,400만원에 이르는 토토사이트 파워볼 등 불법도박이다. 상습도박죄 및 국민체육진흥법(유사행위금지) 위반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에 '바다이야기' 사행성 게임장을 단속해본 경험에 의하면, 1차로 불법도박업주를 단속하지만 거기서 불법도박을 한 손님들도 사안의 경중에 따라 처벌한다"면서 "대선후보 아들이라 해서 예외가 될 순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이 후보의 최근 이중적 발언들을 겨냥하면서 "'사과하니까 진짜 반성한 줄 알더라' 할 수도 있다. 진심으로 반성한다면 사법당국에 자수해 철저한 수사에 응하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