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대 확장 합의' 윤석열·이준석·김기현, 만찬 회동 끝···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공감대 확장 합의' 윤석열·이준석·김기현, 만찬 회동 끝···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2021.12.3(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2021.12.3(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 그리고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저녁 울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통해 최종 합의에 이르렀다.

특히 윤석열 후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김종인 前 비상대책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라고 밝히면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윤곽이 모두 그려졌음을 알렸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은,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기구의 장으로서 당헌 및 당규에 정한바에 따라 대선일까지 당무전반을 통합조정하는 등 선대위를 총괄하는 자리라는 게 이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설명이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윤석열·이준석·김기현 3인의 만찬 회동 브리핑 전문을 공개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전문]

이번 울산 회동에서 공감대를 이루었다.

*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와, 원대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 특히, 젋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의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하여 의견을 같이 하였다.

*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는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같이 하였다.

* 이외 여러가지 사안에 대해 후보자, 당대표, 원내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되어 가기로 하였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