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 한국당, 지방선거 슬로건 확정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 한국당, 지방선거 슬로건 확정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04.25 20:17:43
  • 최종수정 2018.04.26 14:36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 불행한데 주사파·참여聯·전교조·민노총과 北살리기만 급급"
경제부문은 "퍼 쓰는 세금! 돌아온 세금폭탄!', '장사 잘 되십니까?" 등
자유한국당 '홍준표 지도부'는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지방선거 슬로건 및 로고송 발표 행사에를 열고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라는 슬로건을 공개했다.(사진=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홍준표 지도부'는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지방선거 슬로건 및 로고송 발표 행사를 열고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라는 슬로건을 공개했다.(사진=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25일 6·13 지방선거의 구호를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로 정했다. 한국당은 25일 보도자료에서 "문재인 정권 1년 만에 행정·사법·언론·교육 등 사회의 모든 분야가 국가사회주의로 넘어가고 있음을 경계하려 했다"며 선정 취지를 밝혔다.

한국당은 경제 부문 하위 슬로건으론 '文정권 1년, 얇아진 지갑! 오른 물가! 늘어난 세금!', '경제가 죽고 있다! 그래도 경제는 자유한국당!', '퍼 쓰는 세금! 돌아온 세금폭탄!', '장사 잘 되십니까?' 등을 쓰기로 했다.

또 로고송으로는 정당용 4곡과 후보자용 추천곡 15곡 등 총 19곡을 선정했고, 특히 정당용에는 인기 동요 '상어가족'의 원곡인 'Baby Shark'(아기상어)가 포함됐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슬로건 발표 자리에서 먼저 "지난 1년 전부터 탄핵 이후에 대선기간 내내 제가 외쳐온 슬로건은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였다"며 "그 슬로건이 상대방에 의해서 색깔론으로 매도되고 지난 대선 때 묻혔다"고 전제했다.

이어 "지난 1년간 이 정권에서 한 것을 한 번 되돌아보길 바란다. 나라 전체를 사회주의 체제로 변혁하려 시도했다. 헌법뿐만 아니라 모든 정부의 경제정책 다 한 번 면밀히 살펴보시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특히 대북 문제를 놓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2년도 후보 시절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남북대화만 잘하면 다른 모든 것은 깽판 쳐도 된다'는 중요한 어록"이라며 "이틀 뒤(27일) 남북정상회담을 하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의 그 말에서 이 정부의 성격을 유추한다. 이 정부는 근본적으로 노무현 대통령 2기"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북한 정권은) 이미 두 번에 걸쳐서 붕괴 위기가 있었다. 그 붕괴 위기에 수백만의 북한 주민들이 아사했다. '고난의 행군' 기간이 있었다. 그 두번에 걸친 체제 붕괴위기를 살려준 것이 DJ(김대중 전 대통령) 정권과 노무현 정권이다. 또 다시 북핵 제재위기에서 붕괴위기로 치닫고 있는 북한을 살려주려는 게 문재인 정권의 이번 남북정상회담이다. 더 이상 속아서는 안 된다"고 규정했다.

그는 이어 "민생은 파탄 일보 직전에 와 있고 국민은 불행한데 주체사상파·참여연대·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민노총, 이 네 집단만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국민들은 불행하든 말든 이 네 집단과 북한 살려주기에 급급한 정권이 이 정권"이라고 질타했다.

홍 대표는 "그래서 우리 지방선거 구호를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로 정했다"며 "다시 한번 국민들의 판단을 받아보겠다. 정말 이 나라를 통째로 한번 저들에게 넘기시겠나. 그것이 이번 지방선거"라고 강조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