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구 턴라이트 단장 "윤석열·이재명 모두 후보 자격 없다...대선 판 갈아엎자"
강민구 턴라이트 단장 "윤석열·이재명 모두 후보 자격 없다...대선 판 갈아엎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교체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제대로 된 정치로 교체하는 게 중요"
1일 펜앤드마이크TV 출연해 최근 시작한 '정치교체·후보교체' 운동 소개
1
강민구 턴라이트 단장.(사진=펜앤드마이크TV)

“이런 사람들이 어떻게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다는 말입니까?”

자유·우파 시민단체 턴라이트(단장 강민구)가 ‘정치교체·후보교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前) 검찰총장과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이재명 전(前) 경기도지사를 모두 거부하자는 취지의 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1일 펜앤드마이크에 출연한 강민구 턴라이트 단장은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고문과의 인터뷰 방송에서 자기 당(黨)의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감옥에 보낸 사람을 들여와 대권 후보로 내보낸 국민의힘의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며 ‘무적격’ 후보를 배척하는 운동 전개하자는 주장을 펼쳤다.

강 단장은 “정권을 교체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싹 갈아서 제대로 된 정치로 교체하는 게 중요하다”며 “(설사) 윤석열이 대통령이 된다고 한들, 우리는 문재인 정권과 하등(何等) 다를 게 없다고 우생각한다”며 윤 전 총장을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서 배척하는 운동에 나선 까닭을 밝혔다.

이어 강 단장은 “우리는 이 판 자체를 갈아엎어야 한다고 본다”며 “윤 후보 밑에 들어와 있는 정치인들의 면면(面面)을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적극 참여했거나 민주당으로부터 버림받은 이들이 대부분인데, 국민의힘은 보수의 이념과 가치를 모두 내버렸다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 단장은 “반대 진영에서도 이재명 후보를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는 세력이 있어 이 사안에서 연대하고 있다”며 윤 후보와 이 후보를 모두 배격하고 ‘정상적인’ 인물들이 대통령의 자리를 두고 겨룰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단장과 정 고문의 인터뷰 전체 영상은 유튜브 채널 ‘펜앤드마이크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