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 수사 중인 檢, 키맨 '유동규' 구속 기소···정작 배임 혐의는 빠졌다
'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 수사 중인 檢, 키맨 '유동규' 구속 기소···정작 배임 혐의는 빠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018년 10월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관광공사, 편집=펜앤드마이크)
2018년 10월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관광공사, 편집=펜앤드마이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핵심 관계자 유동규 前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21일 오후 9시25분경 구속 기소했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다가 의혹이 불거진 '대장동 사업'에 대한 수사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전담수사팀은 유동규 전 본부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 기소하기에 이른다.

2013년, 유동규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업체로부터 사업편의 제공 등의 대가로 총 3억5천200만원가량을 받은 혐의에 따른 것.

다만, 검찰은 그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는 넣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