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번스, 중국대사 청문회 올라 '중국 인권 탄압-대만 주권론' 의견 피력···어떤 발언 했나
美 번스, 중국대사 청문회 올라 '중국 인권 탄압-대만 주권론' 의견 피력···어떤 발언 했나
  • 정재영 인턴기자
    프로필사진

    정재영 인턴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21 15:33:04
  • 최종수정 2021.10.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콜라스 번스 전 국무부 차관, 바이든 행정부 첫 중국 대사직 지명…20일 인사청문회 가져
-“중국의 신장 지역 대학살, 티베트 학대, 대만에 대한 따돌림 멈춰야”…중국 내 인권 문제 강도 높은 비판
-“중국 당국,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 조사에 협조해야”…주미 중국대사관 측은 아직 입장표명 없어
20일 상원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니콜라스 번스 전 국무부 차관. (사진=AP연합뉴스)
20일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니콜라스 번스 전 국무부 차관. (사진=AP연합뉴스)

바이든 행정부의 첫 중국 대사로 지명된 니콜라스 번스 전 국무부 차관이 중국 당국에 대해 국제 질서에 협조해야 한다는 '고강도 압박 공세'를 보임에 따라 향후 미중간 갈등 수위가 보다 격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그가 중국에 대해 지적한 사항은 3가지로 ▲ 인권 탄압 ▲ 코로나19 바이러스 현지조사 ▲ 대만 주권 자유화 문제다.

번스 전 차관은 20일(현지시각)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 중국의 대외 팽창정책과 인권 왜곡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가장 먼저 거론된 것은 중국의 인권 문제다. 그는 “중화인민공화국(PRC)이 자행하는 신장 지역에서의 인종 대학살, 티베트 지역 학대, 홍콩의 자치와 자유 제한, 그리고 대만에 대한 국제적 고립 유도는 옳지 않다”라며 “이 같은 행위를 반드시 멈추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

인권 탄압 행태를 자행하다 국제적 비판에 직면 중국 정부에 대해 그는 “그들(중국)의 행보에 대해 국제적으로 많은 반발이 이어지면서, 중국은 매우 날이 선 상태가 됐다”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중국에 대해 과대평가 할 필요 없으며, 우리(미국)의 힘을 과소평가 할 이유도 없다”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출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지난 행태도 거론됐다. 중국은 그동안 감염병 근원지로 지목된 특정 지역에 대한 UN 차원의 현지 조사 등을 적극 협조해오지 않았다. 이를 두고 번스 전 차관이 '인권 탄압 문제'와 함께 도마 위에 올린 것.

번스 전 차관은 “중국은 전세계가 함께 코로나19의 기원을 밝히려는 시도를 하는 것에 의도적 외면을 통한 ‘지연작전(stonewalling)’으로 대응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해당 바이러스의 기원이 어떻게 된 것인지 확실히 밝히지 못했기 때문에 많은 가설들이 난무하고 있는데, 중국 당국은 여기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권 탄압'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책임' 말고도 번스 전 차관이 지적한 것은 바로 '대만 문제'다.

번스 전 차관의 '대만 비판'은, 이날 민주당 내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급 의원들이 워싱턴 행정부에 “대만의 주권 보호와 무관한, 수 십년 된 해묵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서 비롯됐다.

그는 “대만에 대한 중국의 군사 압박이 강해지고 있기는 하지만,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해서는 유지하는 쪽이 중국 측의 군사 압력 강도를 낮추는데 더 똑똑하고, 더 현명한 방책이 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억제책은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전략적 군사 배치를 유지해 나가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번스 전 차관의 이러한 주장은 ‘하나의 중국’ 원칙 아래 대만과 중국, 두 나라가 병존하는 현재의 ‘전략적 긴장’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이득이라는 분석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관망 상태를 유지하다 중국이 현재의 교착 상태를 깨트리려고 할 때 비로소 개입하면 된다는 뜻으로 읽을 수 있다. 다만, 여기서 '개입'의 형태가 어떤 것인지는 불분명한 상태다.

주미 중국 대사관 측은 번스 지명자의 이번 발언들에 대해 아직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번스 전 차관은 이번 인사청문회를 쉽게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과 공화당, 양 측 모두의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공화당 상원 외교위원회 최고의원 짐 리스는 “번스 대사가 이 자리에 지명된 것은 적절하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정재영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