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 국토위 국감, 증인·자료·답변 '실종'···유권자들 알권리도 실종
'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 국토위 국감, 증인·자료·답변 '실종'···유권자들 알권리도 실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성남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의 파장이 20일 국정감사를 기점으로 상당한 후폭풍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바로 이재명 지사가 이날 "직무 외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겠다"라고 말하면서, 유권자들로 하여금 '알 권리'를 가로막은 모양새가 됐기 때문.

심지어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경기도가 제출하지 않은 국감 자료 제출에 대해 피감기관을 엄호하려는 현 집권여당 소속 국감위원들의 행태까지 포착됐다.

이번 경기도 국정감사 주관 상임위원회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다. 국토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기도청에서 국감을 열었는데, 이재명 지사는 모두발언에서부터 "국정감사는 국가위임사무·자치사무 중에서는 보조금이 지급되는 사무에 한해서 감사할 수 있게 되어 있다"라며 "국가 위임사무·국가 보조금 지급 사업에 한하여 가급적 답변을 내가 제한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날 "도지사 업무 중 국가 위임사무, 보조사무와 관련 없는 것에 대해서는 내가 답을 못해도 이해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한다. 한마디로, 과거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의혹에 대해 국감 위원들이 질문하더라도 여기에는 답변하지 않겠다는 뜻.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8(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8(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그러자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은 곧장 "국회의 정당한 자료 요구에도 경기도가 자료를 제출하지 않거나 문제 소지가 없을 만한 자료들만 취합해 부실하게 제출했다"라고 질타했는데, 여기에 더불어민주당이 자당 대선 후보이기도 한 피감기관장 이재명 지사를 엄호하는 모습까지 빚어졌다.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메일 수·발신 기록까지 요구하는 것은 자료를 넘어서 사찰"이라고 먼저 맞선 것.

경기도청 국감 오전 일정이 마무리 되고서도 사나운 분위기는 끊이지 않았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국감 일정 종료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기대 이하"라는 발언을 내놨다.

기자들이 '지난 18일 행정안전위원회 국감 때와 비교해 어떤가'라고 물어보자 그는 "소리 지르시는 게 많은 걸로 봐서는, (국감위원들이) 하실 말씀이 정당성이 없어서 그러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라는 발언을 내놨다.

한편, 이번 경기도 국정감사는 20일을 끝으로 종료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1.10.18(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1.10.18(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