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총파업' D-1···민노총, 文 철회 요구 묵살 후 총파업 강행 의지 '재천명' 속뜻은?
'10월 총파업' D-1···민노총, 文 철회 요구 묵살 후 총파업 강행 의지 '재천명' 속뜻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민주노총)은 19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총파업 및 양경수 위원장 석방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 2021.10.19(사진=민주노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민주노총)은 19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총파업 및 양경수 위원장 석방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 2021.10.19(사진=민주노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20일 총파업을 하루 앞둔 19일, 이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굳힐 기자회견을 예고해 전운(戰雲)이 감도는 모양새다. 바로 그 전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승적으로 총파업을 자제해달라"고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강행 태세를 보인 것.

대통령의 자제요구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굳이 총파업을 불사하려는 의도는 도대체 무엇 때문일까. 그리고, 이들이 달성코자 하는 '숨은 목표'는 무엇일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민주노총)은 19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 앞에서 '총파업대회 보장'과 '양경수 위원장 석방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여기서 민주노총의 양경수 위원장 석방 촉구 기자회견의 배경으로는, 그가 지난 7월3일 8천명이 참석한 7·3 집회를 주도한데에 따라 감염병 예방법 및 집회·시위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돼 지난 9월2일 구속영장 발부집행된 것.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노총은 그를 석방해달라고 요청하겠다는 것인데, 알고보니 그는 지난 2월14일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수감된 대전교도소 앞에서 '이석기 사면복권 대회'에 참석했던 이력이 지난 18일 펜앤드마이크에 의해 포착됐다.

지난 2021년 2월14일 대전 교도소 앞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2021.10.19(사진=이석기석방위)
지난 2021년 2월14일 대전 교도소 앞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2021.10.19(사진=이석기석방위)

더욱 놀라운 것은 그의 이같은 이력과 맞닿아 있는 이번 총파업의 숨겨진 의도다. 민주노총은 이번 20일 총파업의 명분으로 '노조 권리'와 국가책임제'를 내걸었는데, 실상 본뜻은 그렇지도 않은 모양새다.

기자는 지난 6월3일자 기사 <[단독] 국가보안법 철폐 여론전 사업 계획서 입수 '충격'···이미 지난해 기획돼>를 통해 이번 '민중투쟁'에서 '결정적 여론전(戰)'을 전개해야 한다는 계획안(案)의 존재를 밝힌 바 있다.

즉, 구속된 양경수 위원장이 석방을 촉구했던 통진당 이석기 의원의 죄명이기도 한 '국가보안법'을 없애기 위한 '민중투쟁 전법'의 또다른 구상안으로 이번 총파업이 지목되는 바이다.

해당 구상안에서는 ▲ "10월 중 국가보안법 철폐 투쟁을 포함한 노동자 민중 5대 개혁 법안 통과를 위한 집회와 농성 전개" ▲ "규모 있는 민중대회를 개최하고, 국회 포위 집회, 대규모 농성도 가능할 것. 코로나 여파와 민생위기는 국가보안법 문제를 물타기 하기 좋은 여건"이라는 설명이 담겼다.

결국 지금까지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민노총의 10월20일 총파업은 대외적으로는 '노동권 쟁취'를 밝히고 있으나 그 숨은 의도는 바로 '양경수·이석기 석방 투쟁'에 이은 국가보안법 철폐라는 결론에 이른다.

한편, 민주노총의 20일 총파업은 이날 14시 수도권대회와 전국 13개 시도 관청 및 주요 도심 일대에서 동시진행된다.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는 모습. 2021.07.09(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는 모습. 2021.07.09(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