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제안 뿌리친 최재형 "야권통합과 2030세대 지지 끌어낼 후보는 홍준표"
윤석열 제안 뿌리친 최재형 "야권통합과 2030세대 지지 끌어낼 후보는 홍준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崔, jp희망캠프서 공동기자회견...정권교체 의지 다져
崔 "洪은 야권통합 이룰 수 있는, 2030세대와 야당 불모지 모두에서 확장성 지닌 후보"
洪 "함께 비리캠프 물리치고 경선 승리...본선에서도 '이재명 비리캠프' 제압하겠다"
사진=홍준표 캠프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에 공식 합류했다.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최 전 원장은 윤석열, 홍준표 두 후보로부터 도움 요청을 받았다. 최 전 원장은 전날 홍 후보를 만나 지지 의사를 밝혔고 다음날인 17일 오전 공동기자회견에서 "통합을 이룰 수 있는 홍 후보가 본선에서 이재명을 꺾을 수 있다"며 정권교체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결단이었음을 강조했다.

홍 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최 전 원장 영입 행사를 직접 주재했다. 홍 후보와 최 전 원장 두 사람은 공동발표문에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적 여망 앞에 '확실한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를 실현하기 위해 힘을 합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정권교체를 위한 세력연대, 가치동맹에 나서기로 했다는 두 사람은 "가장 중요한 본선 경쟁력은 후보의 '도덕성'과 '확장성'이라고 굳게 믿는다"며 "2030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 야당 불모지를 포함한 전국적 확장성을 가진 홍 후보의 경쟁력은 정권교체를 위한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환영사에서 "jp희망캠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님의 참여를 통해 클린캠프가 완성됐다"며 "'게임 체인저'가 되실 최 전 원장님과 함께 비리캠프를 물리치고, 경선 승리를 한 후 본선에서도 클린캠프의 힘으로 '이재명 비리캠프'를 제압하겠다. 깨끗한 힘! 그것이 국민의힘"이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은 "본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이길 분이 우리 당 본선 후보가 되는 게 선결조건"이라며 "무엇보다도 안정적이고, 도덕적이며, 확장성 있는 분을 지지해야겠다는 결심이 들어 홍 후보님을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홍 후보의 확장성에 어떻게 기여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국민통합, 기업간, 세대간 통합을 이루는 데 제 나름대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 어떻게 도울 것인지는 홍 후보님과 상의해서 최선의 방법을 찾아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를 지지해 준 많은 분들과 일일이 상의할 순 없었지만, (제가) 홍 후보님을 돕기로 했고, 지지했던 많은 분들이 합류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캠프에서) 어떤 직을 맡을 건 아니고 홍 후보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을 도왔던 김선동 전 의원은 홍준표 캠프의 공동총괄선대본부장으로 합류했다. 이날 공동기자회견에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2차 컷오프 이후 홍 후보 지지 선언과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안상수 전 인천시장, 1차 컷오프 직후 합류한 박찬주 전 육군대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홍 후보는 이날 "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의 대전 선대위원장을 하던 분이 탈당하고 저희 캠프의 대전 선대위 고문으로 오기로 약조했다"며 "이것이 통합 아니겠나. 이것도 역선택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