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고발 사주 의혹' 수사중인 공수처, 오늘 오전 10시 국정감사···전운(戰雲) '고조'
'尹 고발 사주 의혹' 수사중인 공수처, 오늘 오전 10시 국정감사···전운(戰雲) '고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박지원 배후설로 번진 조성은 씨의 '고발 사주 의혹'. 2021.10.12(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배후설로 번진 조성은 씨의 '고발 사주 의혹'. 2021.10.12(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겨냥해 불거진 일명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3일 도마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바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약칭 공수처)'에 대한 국정감사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 중 한명인 윤석열 예비후보를 겨냥한 '고발 사주 의혹'은, 최초 제보자 조성은 씨가 지난 5일 서울중앙지검에 윤석열 예비후보를 고소하면서 시작됐다.

최초 제보자 조성은 씨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방침에 따라 '공익신고자 지위'를 받았는데, 권익위가 이 사건을 지난 6일 공수처에 송부함에 따라 공수처가 주무부처가 돼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그에 따라 이번 국정감사에서 공수처는 여야 간 최대 전쟁터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점쳐진다.

공수처는 이미 최근 '고발 사주 의혹'의 키맨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지난 5일 국정원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예비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방향으로, 국민의힘은 제보자 조성은 씨를 비롯해 그가 '우리 원장님'이라고 지칭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정치적 개입 의혹으로 가닥을 잡아 공방을 벌이는 중이다.

그외에도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최종 후보로 지난 10일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의혹'도 피해갈 수 없는 감사 사항이다.

사건의 발단은, 공수처가 지난 7일 '대장동 특혜 의혹 고발 사건'을 검찰로 이첩하면서 불이 붙었다. 공수처가 이 사건을 검찰로 이첩한 까닭은, 이재명 후보가 과거 성남시장 재직 당시 있었던 이 사건이 공수처법상 '고위공직자 재직 중 범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논리가 작용했기 때문이다. 야당 입장에서는 집권여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수처의 눈치보기 논란에 불을 지필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그러다보니 이번 국감에서 국민의힘의 상당한 압박공세가 예상된다.

한편, 이번 '대장동 의혹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정감사는 오는 14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지구' 의혹 공방에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 계획을 발표하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2021.9.23(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지구' 의혹 공방에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 계획을 발표하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2021.9.23(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