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서울아파트 매입 행렬...'돌팔이' 文정부, 가계대출만 조인다
2030 서울아파트 매입 행렬...'돌팔이' 文정부, 가계대출만 조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건 중 1건이 30대 이하 매수...'어차피 집값도 전세금도 천정부지 오르니까'
전문가 "대출규제 강해지기 전에 서둘러 아파트 매입하려는 것"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로 주택시장이 붕괴되는 수준에 이르렀지만 30대 이하 젊은 층의 아파트 매수 비중은 크게 늘었다. 아파트값이 향후에도 만성적 공급 부족 등으로 안정되기 힘들고 임대차3법으로 전세금까지 폭등하자 차라리 대출을 최대한도로 이용해 집을 사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가계대출을 관리한다며 대출 문턱을 한껏 높여 국민에게 소득 수준에 맞게 살라는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3일 한국부동산원이 '월별·연령대별 아파트 매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국의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49만3천570건이었다. 이 가운데 30대 이하의 매수 건수는 15만3천595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아파트 매매 건수는 전반적으로 줄었지만 올해 들어 30대 이하의 전국 아파트 매수 비중 상승이 돋보인다. 지난해 27.8%에서 31.1%로 3.3%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특히 서울 아파트의 경우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 상승세는 더욱 두드러진다.

연령대별 아파트 매수 현황 통계가 시작된 2019년만 해도 서울 아파트의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30.4%(1∼8월 기준)였다. 그러나 지난해 35.7%에서 올해 41.8%로 6.1%포인트나 껑충 뛰어 올랐다.

강서구(51.9%)와 성동구(50.9%)에선 전체 매매의 절반 이상을 30대 이하가 차지했다. 이 다음으로 30대 이하 아파트 매수 비중이 서울 평균치(41.8%)를 상회한 지역은 노원구(49.0%), 영등포구(47.3%), 관악구(47.2%), 중랑구(46.6%), 서대문·구로구(각 46.0%), 성북구(45.4%), 동대문구(45.2%), 마포구(44.5%) 등의 순이었다. 

경기와 인천도 별반 다르지 않다. 경기의 1∼8월 아파트 매매 건수는 올해 14만640건으로 지난해 19만9천45건에 비하면 떨어졌지만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은 28.5%에서 36.1%로 상승했다.

인천도 올해 3만7천54건으로 지난해 4만7천673건에 비하면 감소했지만, 2030세대 매수 비중은 25.5%에서 33.0%로 상승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아파트값이 작년보다도 더욱 가파르게 오르자 불안감을 느낀 2030세대들이 대출 규제가 강해지기 전에 서둘러 아파트를 매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