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 검증할 정무위 국감 증인 채택 연속 '파행'···민주당이 거부
'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 검증할 정무위 국감 증인 채택 연속 '파행'···민주당이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4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2021.9.24(사진=연합뉴스)
24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2021.9.24(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추진된 대장동 개발 사업에 대해 각종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를 밝힐 금융사 관계자들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바로 더불어민주당 측이 29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를 거부하고 있어서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간 줄다리기에 돌입했다.

국민의힘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요구한 인물은 모두 대장동 개발 사업의 특수목적법인(SPC)인 '성남의뜰'에 참여한 금융사들(SK증권, 하나은행, 국민·IBK기업은행 등)이다.

그러나 정무위 전체회의는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정무위 간사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지금까지 밝혀진 것은 다 국민의힘 관련자들"이라며 고개를 저었고, 민주당 의원들도 '수사가 시작됐다'라는 명분을 앞세워 증인 채택을 거부했다.

그러자 국민의힘의 윤두현 의원은 "자꾸 안 된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 되는데 이는 스스로 정치 불신을 초래하는 격"이라며 "국민의힘에서 50억원(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이 나왔는데, 나머지 돈의 종착역을 찾는 게 맞지 않느냐. 그걸 찾자고 증인을 부르자는 것인데 왜 안 되느냐"라고 꼬집었다.

급기야는 국민의힘 소속 정무위 위원들이 이재명 캠프 소속인 정무위 간사 김병욱 민주당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요구하는 상황까지 빚어졌다.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몇 주간 벌인 정무위원회 증인 채택 협상에서 민주당의 김병욱 간사는 노골적으로 화천대유를 방어하고 있다"라면서 "도가 지나치면 스스로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의 충성스러운 방패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김병욱 간사를 해임해 민주당도 이 의혹에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를 원한다는 선명한 의지를 국민 앞에 보여줘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결국 이날 아침부터 시작된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는 소란 속에 정회했고, 여야 간사간 증인 채택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번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 대장동 개발 컨소시엄 ▲ SPC '성남의 뜰' 지분 보유주 ▲ 자산관리사 화천대유 관계자 등 40여명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줄곧 주장해왔다.

윤재옥 정무위원장(가운데)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간사(왼쪽), 국민의힘 김희곤 간사와 국정감사 증인 채택 등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2021.9.29(사진=연합뉴스)
윤재옥 정무위원장(가운데)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간사(왼쪽), 국민의힘 김희곤 간사와 국정감사 증인 채택 등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2021.9.29(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