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음주측정 경찰관 폭행 혐의' 아들 문제로 윤석열 캠프직 결국 사퇴
장제원,'음주측정 경찰관 폭행 혐의' 아들 문제로 윤석열 캠프직 결국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캠프 실장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바로 자신의 아들이 각종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에 따른 것.

그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21)은 음주운전 집행유예 중이던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 일대에서 무면허 운전을 한데에 이어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지난 18일경 경찰에 입건됐었다.

결국 장제원 의원은 28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캠프직을 내려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된다고 판단했다"라며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총괄실장직을 내려놓는다"라고 알렸다.

그는 "부족한 제게 아낌없는 신뢰를 보내준 윤석열 후보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면서 "윤석열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응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제원 의원은 지난 18일 이후 윤석열 후보자에게 사퇴의 뜻을 밝혔으나 '성인 아들의 문제'라며 윤 후보 측에서는 사퇴 의사 반려의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장 의원은 28일 "자식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죄를 진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