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은폐세력은 ‘주도면밀’한 은폐와 왜곡, 검·경 공수처는 ‘거북이걸음’
화천대유, 은폐세력은 ‘주도면밀’한 은폐와 왜곡, 검·경 공수처는 ‘거북이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에서 막대한 배당을 챙겨 특혜 논란을 빚고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관련 의혹이 초대형 게이트로 비화하고 있는 가운데 27일 화천대유 등 몸통세력의 은폐와 왜곡 시도는 주도면밀한 반면, 검찰과 경찰 공수처 등 수사기관은 손을 놓고 있거나 면피성 수사행태를 보이고 있다.

화천대유를 비롯한 이번 사건 당사자들의 은폐와 축소, 왜곡 시도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일요일인 26일 터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원 퇴직금 보도다. 당사자인 곽상도 의원아들과 회사, 즉 화천대유가 아니면 알수없는 50억원 퇴직금 수령사실은 한 친여매체가 이날 새벽 특종으로 보도했다.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자 국민의힘 등 야권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집중적인 공세를 펼쳤고,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측은 이명박 대통령시절 부동산정책 및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역공했다.

이 때문에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수령 보도는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이트’에서 ‘국민의힘 게이트’로 전환시키려는 언론플레이로 해석되고 있다.

아울러 이재명 성남시장 당시 대장동 공영개발을 설계한 측근으로 의혹의 몸통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자 휴대전화까지 없애고 잠적했다가 지난 23일 대표적인 친여 언론매체와 자청해 인터뷰를 가졌다.

유씨는 당시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모든 책임을 과거 여당인 국민의힘으로 돌렸다. 이 친여매체가 유씨와 인터뷰 한 태용을 기사화한지 이틀만에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퇴직금 보도가 또다른 친여 언론매체에 나온 것이다.

이같은 대장동 의혹에 대한 은폐 및 왜곡시도는 화천대유의 실질적 소유주인 김만배씨의 27일 경찰조사를 앞두고 기획된 의혹이 짙다.

김씨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경찰서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두했는데, 현재 경찰의 수사는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기전에 문제가 된 김씨의 회사자금 장기대여 등 유용문제다. 따라서 23일, 26일 화천대유측에 의해 기획된 것으로 보이는 언론플레이는 대장동 의혹을 전면적인 게이트 수사로 비화하는 것을 막기위한 노력으로 해석되고 있다.

더불어 현재 검찰과 공수처가 각각 정치권의 고발로 인해 이 사건에 대한 수사에 나섰지만 얼마전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총수가 교체된 검찰, 문재인 정권이 만든 공수처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에 나설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것은 의혹의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측과 민주당이 검찰 및 공수처의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을 주장하는 반면, 야당인 국민의힘은 특검을 요구하고 있는데서 적나라하게 나타난다.

이에따라 대장동 의혹이 대선이전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에 따라 진상이 규명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법조계의 관측이다.

이와관련, 대검 중수부장 출신 한 변호사는 “과거 정권에서는 이 정도 사건이 터지면 검찰이 내사를 통해 대통령이 직접 연루가 된 사건이 아닌한 곧바로 전면수사에 착수해 국민적 의혹을 풀어왔지만 문재인 정권식 사법개혁으로 검찰이 죽은 조직이 된 만큼 국민의 궁금증을 풀어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결국 한때 차기 대선을 향방을 좌우할 초대형 게이트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던 대장동 의혹은 본격적인 대선국면에 접어 들면서 여야의 정치공방만이 난무하는 ‘말의 전쟁’으로 변모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상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