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대응 위한 '국익 우선주의' 용어 놓고 윤석열-홍준표 신경전 '찌릿'
북핵 대응 위한 '국익 우선주의' 용어 놓고 윤석열-홍준표 신경전 '찌릿'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3일 국민의힘 대선 토론회에 나선 윤석열-홍준표 후보. 2021.09.23(사진=펜앤드마이크/오른소리)
23일 국민의힘 대선 토론회에 나선 윤석열-홍준표 후보. 2021.09.23(사진=펜앤드마이크/오른소리)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두번째 TV토론회가 23일 오후 5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시작부터 국민의힘 유력 주자인 윤석열·홍준표 후보가 서로를 견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홍준표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 나선 윤석열 후보를 겨냥해 "윤 후보의 대북정책은 문재인 대북정책 2기 공약"이라고 지적했다. 그가 이같이 지적한 까닭은, 그 내용이 모두 '이도훈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때문이라는 것.

홍준표 후보는 "우리가 중요해야 하는 것은, 북의 핵미사일입니다. 그래서 제가 나토식 핵공유 방식이라는 것은 5년 전부터 주장한 것"이라며 독일의 핵단추 공유 사례를 거론했다.

그는 "과거 독일의 슈미트 수상은, 구소련이 핵미사일을 동유럽에 배치하자 미국에 전술핵 재배치해달라 했다"라며 "미국이 거절하니까 독일은 '영국처럼 핵개발하겠다'라고 주장하자 미국은 전술핵을 재배치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윤석열 후보는 "북한은 비핵화를 추진해 나가는 과정이고, 미국의 공군기지에서 ICBM을 쏘면 30분을 넘어간다"라고 진단하면서 "전술핵을 달아서 대응할 수 있는데, 유럽과 우리는 실정이 다른데, 핵군축으로 가게 되고 유엔사 해체나 주한미군 카드를 저쪽에서 가져올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향후 우리가 핵협상과 관련해서 다른 핵군축 협상을 가게 되면 국익에 손해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안했느냐"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홍준표 후보는 "'국익우선주의'라는 말은 제가 한 것"이라고 말하자, 윤석열 후보는 "아니, 국익우선주의라는 말도 특허가 있느냐"라고 웃으며 맞받아치기도 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