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장관 선거위원 선거 19일 실시...'민주파'는 철저히 배제당해
홍콩 행정장관 선거위원 선거 19일 실시...'민주파'는 철저히 배제당해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20 14:56:58
  • 최종수정 2021.09.2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족수 1500명 대다수가 親中派로 채워져

홍콩 정부의 수반(首班)인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선거위원 선거가 19일(현지 시각) 실시됐다. 전체 1500명을 위원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파’ 후보는 철저히 배제당했다.

홍콩 행정장관 선거위원은 홍콩 사회 각계를 대표하는 인사들로 구성된다. 본디 정족수는 1200명이었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300명이늘어난 1500명이 됐다.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선거 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일부 반중(反中) 세력이 선거를 이용해 정치 시스템으로 들어왔다”며 “’애국자’에 의한 통치를 확실히 함으로써 본래의 1국가 2체제를 되찾겠다”고 말했다.

‘애국자에 의한 홍콩 통치’라는 표현은 지난 3월 열린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에서 나온 표현이다. 여기에서 ‘애국자’란 ‘중국 공산당이 정권정당(ruling party)이라는 인식을 수용하고 이를 존중하는 사람’을 말한다.

이번 선거에서 당국이 ‘민주파’로 판단한 인사들은 선거위원 후보에서 철저히 배제당했다. 홍콩경제일보(香港經濟日報)의 분석에 따르면 선거위원 정족수 1500명 중 80%에 해당하는 1200명은 실질적으로 중국 당국이 지명한 셈이 됐다.

우선 1500명 가운데 500명은 기본적으로 친중 단체에 할당됐다. 나머지 1000명은 총 36개 업계 중 23개 업계에서는 정족수에 해당하는 만큼만 입후보가 이뤄져 투표 없이 선거위원이 결정됐다. 실제로 투표를 통해 선거위원이 결정된 것은 전체 선거위원 중 24%에 해당하는 364명에 불과했다.

지난 번 치러진 선거위원 선거의 유권자 수는 25만명이었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7900명으로 줄었다. 투표 없이 선거위원이 결정된 업계를 제외하면 실질 유권자 수는 4900명에 지나지 않았다. 지난 투표까지 개인 투표가 인정됐으나, 이번 선거에서는 단체 대표에 의한 투표로 바뀐 게 유권자 수가 격감한 이유다.

당국은 그나마도 ‘민주파’ 세력이 선거위원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민주파’ 인사를 선출할 우려가 있는 업계의 선거위원 정족수를 줄여버렸다.

한편, 선거가 치러진 이날 홍콩 경찰 당국은 투표소와 번화가 등을 중심으로 5000명의 경찰 병력을 배치했다. 혹시 일어날지도 모를 반중 집회에 대비한 것이었으나, 지속되는 핍박에 지친 탓인지 마찰은 없었다고 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