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여론조사]국민의 51.2% “언론중재법 개정안 반대”...특히 20대는 62.5%가 반대
[펜앤여론조사]국민의 51.2% “언론중재법 개정안 반대”...특히 20대는 62.5%가 반대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08 14:49:36
  • 최종수정 2021.09.09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라 제외 전국서 “반대” 의견 더 높아

우리나라 국민의 51.2%는 더불어민주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여론조사결과 나타났다.

펜앤드마이크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6일과 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사에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한 언론중재법 개정을 추진 중인 것에 대해 “정부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으로 언론의 자유,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므로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자를 구제하기 위한 것이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40.3%였다.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반대 의견은 광주·전라를 제외한 전국과 30대와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강원·제주 67.0%, 대구·경북 55.4%, 서울과 대전·세종·충청 각각 53.9% 등의 순으로 반대 의견이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에서는 찬성이 65%에 달했으며, 반대는 29.7%에 불과했다. 연령별로는 반대 의견은 20대에서 62.5%로 가장 높았다(찬성 27.6%). 이어 60대의 55.5%, 50대 51.2%가 반대했다. 반면 찬성 의견은 40대에서 54.6%, 30대 47.7%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5.5%, 열린민주당 88.1%가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찬성했다. 반면 국민의 지지층의 85.2%, 국민의당 73.4%, 지지 정당 없는 무당층의 57.8%가 반대했다. 정의당 지지층은 반대가 55.7%로 찬성 30.8%보다 높았다. 차기 대통령으로 윤석열을 지지한다고 답변한 응답자들의 90.8%, 최재형 지지층의 90.1%, 홍준표 81.1%도 반대했다. 반면 추미애 지지층의 77.4%, 이재명의 83.5%, 이낙연 68.3%는 찬성했다. 지지하는 대선 후보가 없다고 답변한 응답자의 45.5%는 반대, 28.5%는 찬성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여론조사공정이 9월 6일(월)과 7일(화)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3.8%였다. 조사방법은 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ARS)로 2021년 6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림가중)를 적용했다. 피조사자 선정방법은 무선 RDD 010, 7700개 국번별 0001~9999까지 무작위 생성 총 건 중 개를 사용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