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자본, 美 부동산 시장 대출 '큰손'… 외국계 자본 중 1위
한국계 자본, 美 부동산 시장 대출 '큰손'… 외국계 자본 중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상업용 부동산 대출시장에 유통되는 외국계 자금 가운데 한국계 자금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상업용 부동산 대출시장에서 한국계 자금의 비중이 이달 중순 기준으로 21%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외국계 자금 가운데 한국계 자금이 1위를 차지했고 캐나다계 자금이 12%, 호주계 자금이 11%를 기록하면서 한국계 자금의 뒤를 이었다. 

WSJ는 한국계 자금이 미국 상업용 부동산 대출시장에서 투자수익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WSJ는 'JLL 글로벌 캐피털 마켓'을 인용해 한국의 KTB자산운용이 최근 RFR 홀딩스의 뉴욕 맨해튼 '285 매디슨 애브뉴' 리파이낸싱에 '5년 만기, 고정금리' 대출에 합의했고 이지스자산운용은 맨해튼 '7번가 787'에 2억2200만 달러(약 2345억 원)의 대출을 제공했다고 전했다.

KTB자산운용의 해외 대체투자 담당인 스텔라 수는 "미국의 금리가 오르고 부동산 가격은 상당히 높아져 부동산 구매는 손실이 날 위험이 있다"면서 "우리는 안정적인 이자 수익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기반을 둔 상업용 부동산 부채펀드인 'M360 어드바이저'도 작년 한국에 있는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1억50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밝혔다. 국내 보험사와 자산운용사 등은 미국 내에서 상업용 주택저당증권(MBS)과 부채펀드에 대한 물색을 강화해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미국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자금이 모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 조사업체인 '프레퀸'에 따르면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 대출시장의 글로벌 투자자금 규모는 2016년 108억 달러에서 작년 178억 달러로 64.8% 급증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