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철군 직후 생지옥된 아프가니스탄의 '특별공로자' 입국이 우리에게 준 교훈···무엇?
美 철군 직후 생지옥된 아프가니스탄의 '특별공로자' 입국이 우리에게 준 교훈···무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과거 한국을 도왔던 아프가니스탄 협력자와 가족들이 27일 오전 임시격리시설인 경기도 김포의 한 호텔에서 버스를 타고 충북 진천으로 출발하면서 비가 내리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이들은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6주간 생활하며 한국 사회 적응을 위한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2021.8.27(사진=연합뉴스)
과거 한국을 도왔던 아프가니스탄 협력자와 가족들이 27일 오전 임시격리시설인 경기도 김포의 한 호텔에서 버스를 타고 충북 진천으로 출발하면서 비가 내리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이들은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6주간 생활하며 한국 사회 적응을 위한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2021.8.27(사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의 주민 대탈출 사태 '엑소더스(Exodus)'가 지난 16일부터 시작됨에 따라 우리 정부가 공군 수송기를 타고온 현지인 협력자와 그 가족 377명에 대해 27일 '특별공로자' 자격을 부여했다.

미군이 철수한 이후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단체 '탈레반'이 점령한 아프가니스탄이 '생지옥'으로 점차 변해가는 가운데, 아프간 협력자들이 이들로부터 벗아나 우리나라로 올 수 있었던 배경은 이들이 '한국 정보 협력자'라는 점이 핵심이다.

그렇다면, 북한에 의한 '낮은 단계의 연방제'가 초읽기에 들어가거나 혹은 거의 중간단계를 넘어갈 경우 우리 국민들은 누가 미국으로 갈 수 있을까.

바로 국내 주한미군 부대에 근무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적의 주한미군 근로자 혹은 협력자들과 그 가족이 1순위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추정은 이번 우리 정부의 '특별공로자'라는 점을 비추어 도출한 것.

한국으로 이송될 아프간 현지 조력자와 가족들이 25일 아프가니스탄 카불공항에서 공군 C-130J 수퍼허큘리스 수송기에 탑승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8.26(사진=연합뉴스)
한국으로 이송될 아프간 현지 조력자와 가족들이 25일 아프가니스탄 카불공항에서 공군 C-130J 수퍼허큘리스 수송기에 탑승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8.26(사진=연합뉴스)

2순위 역시 주한미군 '협조자'일 가능성이 높다. 1순위에서 언급된 주한미군 협력자의 경우 이미 공식적으로 국내 미군부대 각지에서 근무 중인 인사들인 셈인데, 2순위의 경우 미군 정보 협조자 등의 인사들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세번째 3순위도 주한미군과 연계된 정부 부처 관계자 혹은 민간 관련자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고려하면,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점령으로 시작된 대탈출의 주체는 '낮은 단계의 연방제'가 시행되는 한반도 상의 일반 국민과도 다를 수 없다는 결과로 흐른다.

그런데, 실제로 이같은 일이 71년 전 벌어진 바 있다. 기자는 지금으로부터 2년전인 지난 2019년 9월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임진각로 153의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정동파출소'의 <반동분자 및 월람자명단>을 실제 확인한 바 있다.

6.25 전쟁 이후 피란을 가지 못한 서울시민들은 당시 인공치하(조선인민군 전시 점령 상황)를 직접 경험했었다. 당시 서울에 남아 인공치하를 점령했던 한 시민은 28일 오전 기자와의 통화에서 "정말 지옥이 따로 없었다. 그때를 되돌아보면 어떻게 우리 가족이 살아남았는지조차 모르겠다"라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기자는 지난2019년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6.25 전쟁 당시 있었던 정동파출소의 '반동분자 색출 문건'을 확인했다.2021.06.24(사진=조주형 기자)
기자는 지난2019년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6.25 전쟁 당시 있었던 정동파출소의 '반동분자 색출 문건'을 확인했다.2021.06.24(사진=조주형 기자)

그외에도 <즉결처분자 명단>도 역시 등장한다. 경찰 혹은 공무원 등은 북한군에 의해 체포돼 '즉결처분' 당했다.

이를 고려하면, 앞서 터진 아프가니스탄의 주민 대탈출 사태에서 미군 혹은 국군 협력자가 아닌 아프간 주민들이 경우 탈레반의 만행으로부터 위협을 받아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 국민 중 주한미군 협력자가 아닌 대다수 국민은 이번 아프간 사태를 보고 어떻게 느꼈을까.

과거 한국 정부와 협력했던 아프가니스탄인 380여 명이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군 수송기 편으로 입국한다. 사진은 25일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 난민신청 접수처 입구.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들은 난민이 아니라 특별공로자"라고 강조했다. 2021.8.25(사진=연합뉴스)
과거 한국 정부와 협력했던 아프가니스탄인 380여 명이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군 수송기 편으로 입국한다. 사진은 25일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 난민신청 접수처 입구.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들은 난민이 아니라 특별공로자"라고 강조했다. 2021.8.25(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