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또 다시 압수수색
검찰,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또 다시 압수수색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4.18 17:48:13
  • 최종수정 2018.04.1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이 노동조합 결성을 저지했다는 의혹에 대해 재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8일 삼성전자서비스의 본사를 다시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건물 지하 문서창고에 보관된 문서와 컴퓨터 데이터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본사와 함께 부산 해운대센터 등 4곳에도 수사인력을 보내 인사·노무관리 및 경영 관련 문서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 등을 압수했다.

지난 2015년 검찰은 스스로 무혐의 처분했던 삼성그룹 노조 와해 의혹 사건의 재수사를 시작하면서 지난 6일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를 압수수색 한 바 있고 지난 12일에는 지사 2곳도 압수수색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전국 186개의 삼성전자 사후서비스(A/S)센터와 3개의 콜센터 등을 운영하는 회사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가 지역 서비스센터의 노조가입률을 낮추기 위해 단계별 대응계획을 세우고 실행에 나선 것을 문제라고 주장하고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삼성그룹이 노조 결성을 막기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의혹은 지난 2013년 10월 정의당의 심상정 의원이 150쪽 분량의 문건을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을 노조 결성을 와해했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했지만 당시 검찰은 범죄사실이 성립하지 않는다고 무혐의 처분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