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상황에 따라 김정은 안 만날 수도 있다”
트럼프 “상황에 따라 김정은 안 만날 수도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한 종전협정 논의를 축복한다"...이 말의 진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팜 비치 소재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팜 비치 소재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일이 잘 진행되지 않으면 북한과의 회담을 갖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미북 정상회담 장소로 5곳이 후보에 올랐으며 지금은 대화를 하고 문제를 해결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별장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미국과 일본은 북한 문제에 있어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양한 만남과 대화들의 결과에 김정은과 매우 빨리 만날 가능성이 있다”며 “일들이 잘 진행되면 만남은 6월 초나 그 이전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일이 잘 풀리지 않을 경우 김정은과 만나지 않을 것이며 미국이 지금까지 취해온 강력한 방식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북한문제는 오랫동안 지속됐다”며 “수년전이나 수십 년 전에 해결됐어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는 선택의 여지가 없는 시점에 다다랐다”며 “어느 쪽이든지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만남을 고대하며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했다. 또 북한과 미국이 서로를 존중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만남에서 납북 피해자 문제와 다른 많은 것들을 언급할 것”이라며 “지금은 대화를 하고 문제를 해결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과의 회담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5곳이 후보로 결정됐다”며 “빠른 시일 안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매우 좋은 회담을 갖거나 그렇지 않을 수도 있고 아예 회담이 열리지 않을 수도 잇지만 전 세계의 문제를 해결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이 문제는 미국이나 일본, 다른 어느 국가만의 문제가 아닌 전 세계의 문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이 북한과 직접 최고위급 대화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남북 간 종전 선언협정 체결이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 의제로 논의되고 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사람들은 전쟁이 끝나지 않았다는 걸 깨닫지 못하고 있는데 그것(전쟁)은 지금 계속되고 있다”며 “그들(남북한)은 종전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나는 이 논의를 축복(승인)한다(They do have my blessing to discuss the end of the war)”고 말했다.

이에 대해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시간) "미국은 남한을 대신해 휴전협정을 맺었으며, 따라서 어떤 평화협정도 미국과 북한 사이에 체결되야 한다"며 "평화협정이 지금까지 체결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평양이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이 한국에서 나가야한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그러나 북한의 요구를 거절해왔다"고 덧붙였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에 조성된 대화 국면에 자신이 기여한 바가 크다는 자부심도 내비쳤다.

그는 “미국이 없었다면, 특히 내가 없었다면 남북한은 아무 것도 논의하지 못했을 것이고 올림픽은 실패로 끝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