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함락에 첫 입장 밝힌 바이든 "국가 재건이 아닌 테러 대응이 본래 미국 임무"
아프간 함락에 첫 입장 밝힌 바이든 "국가 재건이 아닌 테러 대응이 본래 미국 임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간 정부 스스로 포기한 전쟁...더는 미군 희생 안 돼"
"아프간을 위해 또 다른 10년 소모할 생각 없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을 철수시키기로 한 자신의 결정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프간을 20년 만에 다시 탈레반에 넘겨주게 됐지만 아프간 전쟁을 끝내기 위한 종합적인 판단이었다는 해명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아프간이 탈레반 수중에 떨어진 이후 처음 나온 공식 입장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 대국민 연설에서 "아프간에서 미군을 철수하기로 한 나의 결정을 분명히 지지한다"면서 본래 아프간에서의 미국 임무는 국가 재건이 아닌 테러 대응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사태에 대해 어디까지나 아프간 정부가 스스로 포기한 전쟁이었다면서 더는 미군이 희생돼선 안 된다고 했다. 미국이 국익이 없는 곳에 계속 머물며 싸워야 했던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시각까지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안에 아프간 주둔 미군을 철수 완료할지, 아니면 '세 번째 10년 전쟁'을 위해 수천 명의 미군을 아프간에 추가 파병할 것인지를 놓고 양자택일해야만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 대통령에게 결정을 미루는 것보다 아프간에서의 결과에 대한 비판을 자신이 기꺼이 감수하는 게 국익에 맞는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 정부가 이렇게 순식간에 허망하게 무너질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했다. 아프간 정치 지도자들과 군에게 책임을 돌린 그는 "진실은 (아프간 함락이) 예상보다 빨리 전개됐다는 것"이라면서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아프간 정치 지도자들은 포기하고 국외로 도피했고 아프간군은 때로 싸우려 하지 않는 등 포기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난 아프간에서 미군을 철수시킬 좋은 시기가 결코 없었다는 사실을 20년 만에 어렵게 깨달았다"며 "그게 우리가 여전히 거기에 있던 이유"라고도 했다.

2001년 9·11 테러로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 즉각 테러조직 알카에다 소탕에 나섰던 미국은 올해로 아프간 전쟁 20주년을 맞는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입장은 애당초 아프간을 위해 또 다른 10년을 소모할 생각이 없었음을 확연히 보여준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연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위기 상황을 초래하고 있는 혼란스러운 철군에 대한 광범위한 비판을 일축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인 전원을 안전하게 철수시킬 것이며 동맹 및 아프간 조력자들의 안전한 탈출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프간 국민을 앞으로도 기회 닿는대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백악관으로 긴급 복귀해 대국민 연설을 마쳤다. 연설을 마친 그는 다시 별장으로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