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아베 내일부터 정상회담, “美北정상회담 준비에 집중”
트럼프-아베 내일부터 정상회담, “美北정상회담 준비에 집중”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4.17 11:49:15
  • 최종수정 2018.04.1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미일 정상회담의 초점이 미북정상회담 준비에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일정상회담은 17~18일(한국시간 18~19일 예상) 미국 플로리다 주 팜비치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플로리다 마이애미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과 관련해 “남은 24시간 동안 좀 더 준비해 우리 팀이 (마라라고 리조트에) 추가로 합류할 것”이라며 “매우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일 정상회담 의제에 대해 “무역에 대한 많은 논의가 이뤄질 뿐 아니라 북한과의 회담을 위한 준비에 주로 집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도 이날 미일 정상회담 일정을 공지한 글에서 “북한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13일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로 북한 핵 위협에 미일 정상회담 의제가 집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이 이날 발표한 미일 정상회담 관련 ‘미국 측 대표단’ 명단에는 외교·안보 경제 분야의 고위 관계자들이 대거 포함됐다. 대표단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 존 켈리 대통령 비서실장, 국무장관 대행 존 설리번 부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도 샌더스 대변인과 윌리엄 해거티 주일 미국 대사도 배석자 명단에 포함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 및 무역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긴장관계에 놓여있는 와중에 열리는 것”이라며 “현재의 한반도 국면을 놓고 ‘일본 패싱’이라는 말이 나오는 가운데 아베 총리의 영향력이 여전한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15일 일본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이번 미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단계적·동시적 비핵화’요구를 거부해야 하며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도 미북정상회담에서 다뤄야 한다고 강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