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불법 여론 조작, 文 대통령 사과해야 한다는 여론 '절반'···탄력 받는 尹
드루킹 불법 여론 조작, 文 대통령 사과해야 한다는 여론 '절반'···탄력 받는 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예비후보는 지난 29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았다.(사진=윤석열 국민캠프)
윤석열 예비후보는 지난 29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았다.(사진=윤석열 국민캠프)

문재인 정부에서 조직적으로 자행된 '드루킹 불법 여론 조작 사건'에 대해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한 윤석열 예비후보의 행보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로, 국민의 절반 이상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지난 29일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따르면 매일경제·MBN 의뢰를 받아 지난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02명을 상대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한지를 조사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0.5%가 "필요하다"라는 답변을 채택했다. 반면 "필요하지 않다"라는 의견은 42.8%로 나타났다.

이같은 내용의 여론조사가 나온 지난 29일 오전, 윤석열 예비후보는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은 입장 표명과 함께,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국가 최고 책임자로서 국민들께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가 이같은 의견에 동조한 까닭은, 현 집권여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이 '불법 여론 조작 사건'에 공모자로 가담했다는 데에 있다. 지난 21일 법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남도지사 김경수 씨에 대해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로 징역 2년형을 선고했다. '불법 여론 조작'의 죄가다.

재판부 판시에 따르면 김 전 지사는 지난 2016년 12월4일부터 2018년 2월1일까지 '드루킹(김동원)' 등이 네이버를 비롯한 각종 포털 사이트의 기사 7만6천여개에 달린 글 118만8천800여개의 공감·비공감 신호 8천840만1천200여회를 조작하는 데에 공모했다. 그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017년 4월 대선 선거일 직전 조작 횟수가 폭증함에 따라 문 대통령을 향하게 됐다.

이같은 재판 결과에 따라 지난 29일 윤석열 예비후보는 "여론조작 측면에서 과거 국가정보원(국정원) 댓글사건과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은 비교가 되지 않는다"라며 "정부의 정통성에도 심각한 국민들이 의문을 갖게 되는 사건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선거의 최대 수혜자이며 국정 최고 책임자로써 반드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0%p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