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체크] 윤석열은 떨떠름하지만...최재형은 홍준표·유승민과 달랐다
[이슈 체크] 윤석열은 떨떠름하지만...최재형은 홍준표·유승민과 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崔 "정권교체 동지이자 정치 파트너"...尹에 공개 회동 전격 제안
尹측 "때가 되면 만나지 않겠나"...여타 군소후보 중 한 사람으로 평가하기도
崔, '尹 때리기'로 조명 받으려는 홍준표-유승민과는 다른 전략
사진=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정권교체의 동지이자 변화와 혁신을 함께 할 정치 파트너"라며 공개 회동을 전격 제안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즉각 거리두기에 나서며 "때가 되면 만날 것"이라는 떨떠름한 반응을 보였지만 최 전 원장의 이 같은 태도는 윤 전 총장을 연일 비난하는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과는 천양지차라는 평가가 나온다.

최 전 원장은 28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저는 윤 전 총장을 정권 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해야 할 동지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공직 생활을 하다 이제 막 기성 정치에 뛰어든 사람으로서,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할 정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이 '윤석열계'와 '최재형계'로 나뉘어 다시 계파정치로 분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증폭되는 데 대해 "최근 여러모로 당 안팎이 어수선하다"며 "지난 시절 계파 갈등의 폐해를 누구보다 심각히 경험했던 국민의힘 당원이나 지지자 분들 입장에서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로 이는 정권교체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과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고,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켜 드리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우리 두 사람이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들 앞에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회동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면서 "윤 전 총장님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글을 맺었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에선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김병민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만남을 회피할 이유는 없다. 때가 되면 만나지 않겠냐"며 "최 전 원장 뿐만 아니라 야권의 대선주자들 누구든지 요청이 들어오면 때를 보고 만날 수 있다"고 거리를 뒀다. 이두아 윤석열 캠프 대변인도 "최 전 원장을 만나면 다른 후보들도 요청하는 대로 만나줘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이 직접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면서 공개 회동을 제안했으나 윤 전 총장 측이 아직 때가 아니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이다. 특히 최 전 원장을 여타 군소후보 중 한 사람으로 평가하는 인식도 아울러 보였다.

국민의힘에 조기입당한 최 전 원장이 당내 계파갈등 문제로 윤 전 총장을 만나려 하는 의도를 두고 '윤석열 쏠림' 현상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친윤·반윤 갈등 구도를 정치쟁점화하는 동시에 윤 전 총장과의 양자 대결 구도를 고착화시키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것이다.

지금 시점에 최 전 원장이 여권으로부터 전방위적인 네거티브에 시달리고 있는 윤 전 총장에게 "정권교체의 동지이자 변화와 혁신을 함께 할 정치 파트너"라며 손을 내민 것은 윤 전 총장을 때마다 비판하며 주목 받으려 하는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과는 현격히 다른 포지셔닝 전략이기도 하다. 

최 전 원장이 "다른 사람 잘못되는 것이 저의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살지 않았다"고 말한 바와 같이 최 전 원장 측은 치열한 경쟁 가운데서도 최대한의 협력을 이루는 방향으로 양자 대결 구도를 키워 나가려는 것으로 평가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