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집회에도 당당한 민노총 "노조원 3명 식당서 감염...김부겸은 공식 사과하라"
불법집회에도 당당한 민노총 "노조원 3명 식당서 감염...김부겸은 공식 사과하라"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27 12:27:02
  • 최종수정 2021.07.27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죽이기' 포문 연 김부겸은 공식 사과해야"
"감염 경로는 집회 아닌 식당에서의 생활감염"
보수단체 집회에는 철퇴, 민노총 집회에는 솜방망이

방역 당국의 집회 자제 요청에도 대규모 집회를 끊임없이 벌이고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집회 참가 노조원은 집회가 아닌 식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부겸 국무총리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민노총은 27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마치 7·3 전국노동자대회가 코로나 4차 대유행의 원인인 듯 오인할 수 있는 발언으로 '민노총 죽이기'의 포문을 연 김 총리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노총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발표로 확진자 3인은 그 감염경로가 지난 3일 집회가 아닌 7일 식사를 위해 들른 식당에서의 생활감염이었으며 대회와는 무관함이 밝혀졌다"며 "그동안 민노총 죽이기에 열을 올리던 정치권과 언론은 이제 뱉고 쓴 말과 글에 대해 돌아보고 반성해야 할 것이며, 정부 역시 지난 과정을 반성적 측면에서 복기하고 반면교사 삼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3인에 대한 정확한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음에도 마치 지난 3일 대회가 코로나 4차 대유행의 원인인 듯 오인할 수 있는 발언으로 민노총 죽이기의 포문을 연 김부겸 총리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질병관리청은 민노총 불법 집회에 참가한 노조원 3명이 16~1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의 지난 18일 발표에 김부겸 국무총리는 "참석자 전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즉시 진단 검사를 받아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