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조작' 사건...경찰, 김경수 의원 관련 의혹은 빼고 검찰 송치
'댓글조작' 사건...경찰, 김경수 의원 관련 의혹은 빼고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의로 누락하거나 수사를 축소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
경찰 "관련 내용 뒤늦게 확인했으며, 추가 수사가 필요했던 것"
구속 3명 외 출판사 직원 2명 공범으로 추가 수사 중
이주민 서울청장 "김의원, 의례적으로 드물게 '고맙다' 답변…문서파일도 안 열어봐"

경찰이 지난달 30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인 김모(48)씨를 검찰에 구속송치할 때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된 내용은 전혀 포함시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언론에 이 같은 의혹이 보도되기 시작한 지난주 금요일을 전후해 검찰에 여권 인사와의 연관 의혹도 수사 대상이라는 점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이 고의로 누락하거나 수사를 축소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검찰의 한 고위관계자도 15일 “사전에 김 의원 관련 내용은 보고받지 못했으며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말했다.

15일 야권과 법조계 일각에선 “경찰이 김씨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여권 실세이자 친문인 김 의원 관련 내용은 일부러 뺀 것 아니냐”는 지적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김씨 등의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김 의원 관련 내용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추가 수사가 필요했던 것이지 고의로 누락한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보안 잠금이 걸린 압수물 분석 등의 추가 수사 결과 김 의원 관련 내용이 나왔다”며 “분석도 안 된 상태에서 검찰에 넘길 수는 없었지만 이 과정에서 검찰과 소통을 해 왔고, 진행상황을 공유해 왔다”고 덧붙였다.

향후 경찰 수사는 김씨와 김 의원이 나눈 텔레그램 대화가 실제 범죄를 모의한 것인지, 통상적인 내용인지를 밝히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을 통해 "구속된 피의자는 3명이고, 전체 피의자는 2명이 더 있어 모두 5명"이라며 "공범이 추가로 있는지는 수사를 계속 진행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김모씨가 김경수한테 활동사항 보낸 문자가 있고,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대부분 일방적으로 보냈다는 것이고, 김경수 의원이 확인 안 한 것이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모씨가 김 의원에게 활동 사항을 보낸 건 매크로(추천수 조작프로그램)를 통해 조작해서 보낸 것은 없고, 주로 기사제목과 함께 활동내역을 보냈다“면서 현재까진 김경수 의원이 김모씨와 주고 받은 메시지는 의례적인 감사 인사 외에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