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靑 국회의원 사찰자료, 출처불명…김기식 구하려다 정신줄 놔"
김성태 "靑 국회의원 사찰자료, 출처불명…김기식 구하려다 정신줄 놔"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승인 2018.04.16 09:0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은 '與에서 받았다', 與는 '靑에 준 적 없다'…도둑질도 손발 맞아야"
"공개적으로 국회사찰·헌정유린 획책, 입법부 수장 왜 입장이 없나"
"이례적 '전수조사 하겠다'는 丁의장, 사찰 면죄부 의도인지 밝히라"
의장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불참" 선언…野4당 별도회담 제안
자유한국당이 지난 4월13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19대 국회 정무위원 시절 '피감기관 갑질·로비성 외유'를 다녀왔다는 의혹 관련 청와대가 국회의원 피감기관 예산 출장 사례 일부를 공개하며 '전수조사하자'고 나온 데 대한 반발 차원의 의원총회를 열었다.
자유한국당이 지난 4월13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19대 국회 정무위원 시절 '피감기관 갑질·로비성 외유'를 다녀왔다는 의혹 관련 청와대가 국회의원 피감기관 예산 출장 사례 일부를 공개하며 '전수조사하자'고 나온 데 대한 반발 차원의 의원총회를 열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황제 외유) 논란으로 궁지에 몰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해외출장을 전수(全數)조사하자며 발표한 자료가 출처도 없다"고 지적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청와대에선 민주당에서 받았다고 하고 민주당은 청와대에 자료를 준 적 없다고 한다. 도둑질도 손발이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아무리 청와대 흥신소를 자처한다지만 출처도 없는 유령자료를 발표해선 곤란하다"며 "청와대가 아무리 김기식 구하기에 혈안이 돼 있어도 공개적으로 국회 사찰, 헌정유린을 획책하면서 정신줄을 놓아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출신이지만 "22년 정치생활에 김기식 금감원장이 (19대 국회 정무위원 시절) 다녀왔다는 식의 출장은 나도 처음 봤다"고 혀를 찬 것으로 알려진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작 공개비판은 없이 '국회의원 해외 출장 사례를 전수조사하자'고 청와대와 발을 맞춘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주도하고 민주당이 완장차고 앞장서고 있는 (국회 피감기관 예산 출장 사례) 전수조사 건에 대해 입법부 수장인 정세균 의장이 오늘까지 아직 입장이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특히 "되려 정 의장이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한다. 이건 청와대가 불법적인 국회 사찰을 한 사실, 헌정유린에 대해 면죄부를 주기 위해 이례적으로 해외출장 전수조사를 하는 건 아닌지 명백히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입법부 수장 정 의장이 청와대의 국회 사찰에 대한 명확한 국회차원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지난주 금요일(13일) 강력히 요청했음에도 정 의장은 아무런 조치가 없다"며 "오늘 예정된 교섭단체 원내대표단 회동에 한국당은 참석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정권 앞잡이 역할을 자처하는 민주당을 제외하고 야4당(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별도 회담을 통해 김기식 정국, 민주당 댓글 정국을 어떻게 대처해 나갈 지 함께 논의할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