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20] 이탈리아, 승부차기 끝에 잉글랜드 제압하고 53년 만에 우승
[유로 2020] 이탈리아, 승부차기 끝에 잉글랜드 제압하고 53년 만에 우승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12 08:11:21
  • 최종수정 2021.07.12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2번째 유로 대회 정상...골키퍼 돈나룸마 선방 빛났다!
유로 2020 우승 확정한 이탈리아. (로이터=연합뉴스)
유로 2020 우승 확정한 이탈리아.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가 잉글랜드를 제압하고 유로 2020 우승을 차지했다.

이탈리아는 12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결승전에서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겼다.

이탈리아는 이날 승리로 지난 1968년 대회 이후 53년 만이자 역대 2번째 유로 대회 정상에 올랐다. 또한 지난 2006년 독일월드컵 우승 이후 15년 만에 거머쥔 메이저 대회 우승이기도 하다. 반면 사상 처음 유럽선수권대회 결승에 올랐던 잉글랜드는 대회 우승에 실패했다.

잉글랜드는 전반 2분 만에 쇼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쇼는 트리피어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문을 갈랐다.

이른 시간 일격을 맞은 이탈리아가 곧장 재반격에 나섰지만, 강력한 잉글랜드의 전방 압박에 좀처럼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진 못했다. 전반 34분 역습 상황에서 키에사가 수비수 2명을 제친 뒤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전에 이어 후반전에도 잉글랜드의 골문을 계속 위협하던 이탈리아는 후반 22분 기어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너킨 찬스에서 베라티의 헤더가 픽포드의 손을 맞고 골대를 맞히며 문전 혼전으로 이어지자 보누치가 가볍게 밀어넣으며 천금같은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양팀은 이후 더 이상 골을 터트리지 못하며 전후반 90분을 마쳤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양팀은 연장전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가운데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 양팀 모두 실축이 나왔다. 이탈리아는 두 번째 키커인 벨로티의 킥이 픽포드의 선방에 막혔고, 잉글랜드는 세번째 키커 래쉬포드의 킥이 골대에 맞았다.

이후에도 양팀 모두 잇따라 실축이 나왔다. 산초와 조르지뉴의 킥이 모두 선방에 막혔다. 결국 승부는 마지막 키커에서 갈렸다. 사카의 킥이 골키퍼 돈나룸마의 선방에 막히면서 승부차기 스코어 3-2로 이탈리아가 승리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