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9일 첫 회의 돌입···11인 누구?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9일 첫 회의 돌입···11인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여의도 남중빌딩에 위치한 국민의힘 새 당사.(사진=연합뉴스)
여의도 남중빌딩에 위치한 국민의힘 새 당사.(사진=연합뉴스)

내년 대선을 향한 국민의힘의 '경선준비위원회'가 9일 공식 출범한다. 국민의힘 대선 체제로의 전환이 임박한 만큼, 야권 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윤석열 前 검찰총장과 최재형 前 감사원장의 향후 행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8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 인선안을 의결했다. 경준위 계획안이 이날 의결됨에 따라 오는 9일부터 첫 회의를 열고 내년 대선을 위한 후보 자격 요건 등 경선 실무 논의에 본격 착수한다.

이번에 의견된 경준위 의결안에 따르면 경준위원장은 5선의 서병수 의원이, 부위원장으로는 한기호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경준위 준비위원으로는 권영세·성일종 의원과 이만희·박수영·허은아 의원이 포함됐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과 정양석 전 의원, 김재섭 전 비상대책위원, 박명호 동국대학교 교수가 경준위 준비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에 나와 "(경선) 기한 내 입당하는 분들은, 두 단계에 걸쳐 컷오프가 가능하다. 본경선에 오르는 후보는 4명으로 압축하는 게 바람직하다"라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에 대해)버스에는 제시간에 탑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말한 '버스'란 '8월 국민의힘 경선 버스'로 풀이된다. 한 마디로, 오는 8월 국민의힘 경선에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이 합류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