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가 외면했던 '천안함 생존 장병들'···野, 지원 활로 적극 모색 '시작'
文 정부가 외면했던 '천안함 생존 장병들'···野, 지원 활로 적극 모색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천안함장 최원일 예비역 해군 대령이 6일 오전 서울현충원 정문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2021.06.06(사진=조주형 기자)
천안함장 최원일 예비역 해군 대령이 6일 오전 서울현충원 정문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2021.06.06(사진=조주형 기자)

국민의힘이 '천안함 생존 장병 및 유가족 지원 TF'를 7일 구성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외면해왔던 천안한 생존 장병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대책에 대한 활로를 모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4시 국회 본관에서 '천안함 생존 장병 및 유가족 지원 TF' 임명장 수여식과 함께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천안함 생존 장병 및 유가족 지원 TF' 위원장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신원식 의원으로 위촉됐다. 이어 강대식·김희곤·윤두현·윤주경 등이 위원으로 편성됐다.

신원식 위원장은 이날 "대한민국을 지키다 산화한 장병들의 유가족과 생존 장병들을 정치권이 더는 외면해서는 안 된다"라며 "국민의힘이 앞장서 생존 장병과 유족들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만 천안함 피격사건의 상흔이 아물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에 의해 폭침 당한 뒤 인양되고 있는 천안함 함수.(사진=연합뉴스)
북한에 의해 폭침 당한 뒤 인양되고 있는 천안함 함수.(사진=연합뉴스)

'천안함(PCC-772) 사건'은 지난 2010년 3월26일 오후 9시22분경 백령도 남서 해역일대에서 북한의 기습 어뢰도발로 인한 국지도발 사건이다. 이로 인해 우리 해군 장병 46명이 전사(戰死)했고, 이들을 구조하던 해군 특수전전단의 한주호 준위가 구조 작전 중 유명을 달리하고 말았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11년 전 발생한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해 이렇다할 입장을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며 천안함장 최원일 예비역 대령은 분노했다.

최 대령은 지난달 6일 현충일 제66주년 행사일에 가진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정부 입장이 아니라, 천안함 폭침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을 듣고 싶습니다. 국방장관으로부터는 재발방지대책과 천안함 음모론에 대한 대응책을 듣고 싶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는 천안함에 대해 망언(妄言)을 일삼은 인사들을 요직에 배치했었다. '미군 교란설'을 퍼뜨린 장본인을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로 내세우는가 하면, 북한의 무력 도발임을 부정하는 인사가 이번 민주당 대선 경선에 명함을 내미는 등의 행태를 보인 바 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