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스캔들' 질문에 발끈한 이재명 "바지 한번 더 내릴까요?"
'김부선 스캔들' 질문에 발끈한 이재명 "바지 한번 더 내릴까요?"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06 10:22:37
  • 최종수정 2021.07.0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훈아 따라하나?...정세균 캠프 조승래 대변인 "검증 회피하고자 하는 의도"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서울 마포구 JTBC 스튜디오에서 열린 합동 TV토론에서 예비후보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서울 마포구 JTBC 스튜디오에서 열린 합동 TV토론에서 예비후보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일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제가 바지를 한 번 더 내릴까요?"라며 발끈했다. 일각에선 지난 2008년 여배우와의 부적절한 내용의 소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가수 나훈아의 기자회견을 따라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JTBC·MBN이 5일 공동 주최한 민주당 대선 예비 경선 TV토론회에서 정세균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대통령이 갖출 덕목 중에 도덕성이 매우 중요하다. 소위 '스캔들' 해명 요구에 회피하거나 거부하는 것은 대선 후보로서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에 형수·친형과의 욕설 녹음 파일 논란을 언급하며 "저의 불찰이고 당연히 사과를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 후보는 이 후보가 '김부선 스캔들'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스캔들에 대해선 (이 후보가) '그 얘기는 그만하자' 하셨다"며 재차 해명을 요구했고, 이 후보는 드디어 발끈했다. 이 후보는 싸늘한 표정으로 "제가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고 했다. 당황한 정 후보가 "그거하고는 다르다"며 고개를 돌리자 이 후보는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고 다시 한번 따져 물었다.

한편 이 후보는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김부선이 "특정 부위에 점을 봤다"며 불륜을 주장하자 자진해서 신체 검증을 받았다. 이 후보는 의료진으로부터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 후보 입장에서 이미 끝났다고 생각하는 사안을 정 후보가 파고들자 다시 한번 신체 검증을 받아야 하느냐고 발끈한 것이다. 정세균 캠프 조승래 대변인은 이 후보의 태도를 비판하며 "중차대한 문제에 대한 소명 요구에 대선 후보답지 않은 부적절한 비유로 답하는 것은 검증을 회피하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