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의원들 “북한·시리아 화학무기 협력 막아야”
美상원의원들 “북한·시리아 화학무기 협력 막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행정부에 북한과 시리아 간 화학무기 협력을 중단시킬 것을 촉구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13일(현지시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졸 설리반 국무부 부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과 시리아의 제재 회피 책략과 시리아 화학무기 기술을 진전시키는 북한의 노력을 중단시킬 것을 촉구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전했다.

최근 발표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자국민을 상대로 한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에 북한이 연결돼 있다. 또한 북한이 이를 통해 대북 제재를 회피하려고 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 서한에 서명한 상원들은 데이비드 퍼듀 의원과 존 코닌 공화당 상원 원내총무, 공화당 중진인 테드 크루즈 의원, 상원 외교위 동아캐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 등 총 8명이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유엔의 이런 조사 결과는 불량하고 포악한 두 국가가 정교하고 우려스러운 군사 협력을 통해 미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 수천 명의 무고한 사람들을 테러와 죽음으로 몰아넣는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앞서 유엔 대북제재 전문가 패널은 지난달 16일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 2012년과 2017년 시리아에 탄도미사일과 화학무기 개발에 필요한 물자를 제공한 정황이 발견됐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북한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내산성 타일과 밸브, 온도계 등 화학무기 공장 건설에 쓰이는 제품들을 제공했다. 또한 북한 기술자들은 시리아 내 화학무기와 미사일 시설에서 일해왔다.

상원의원들은 “북한이 이런 불법 활동을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과 핵 프로그램 개발을 지속할 수 있었다”며 “이는 북한의 공격적 행동을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직접적으로 방해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는 국제사회의 제재를 완전히 무시하는 행위며 의미있는 제재 집행이 결여됐다는 점을 분명히 보여준다”며 “특히 러시아와 중국에 책임이 있다”고 했다.

이어 수십 년 동안 이어진 북한과 시리아 간 군사협력은 아사드 대통령이 화학무기를 이용해 테러의 공포 정치를 계속하도록 만들었다고 했다.

상원들은 서한에서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문제와 유엔 또는 국제무대에서 이뤄지고 있는 북한과 시리아의 제재 회피 협력을 어떻게 제기할 계획인지 답할 것을 트럼프 행정부에 주문했다. 또한 미 국무부에 북한과 시리아가 제재를 계속 피하지 못하도록 예방하는 데 국제사회와 재무부와의 협력을 통해 어떤 조치를 취할 계획인지 답해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북한과 시리아에 압박을 가하고 화학무기 사용을 중단시키기 위해 미국은 어떤 추가 제재 부과를 고려하고 있는지 설명해줄 것을 요청했다.

VOA에 따르면 최근 미 의회에서 북한과 시리아 간 화학무기 협력 문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가드너 의원은 앞서 12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준 청문회에서 최근 발생한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에 북한이 연관돼 있느냐고 질문했다. 댄 설리반 공화당 상원의원은 지난달 초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북한이 시리아 화학무기 협력에 활용한 네트워크를 핵 물질과 기술 확산에도 이용할 수 있다고 이용했다. 테드 요호 하원 아태소위원장은 지난달 말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핵무기뿐만 아니라 화학무기 문제도 심각하게 다뤄질 것이라며 향후 미북 협상에서 예측하기 어려운 변수로 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