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美 점령군' 표현한 이재명에 처음으로 직접 공격했다... "갈라치기 그만하라"
윤석열, '美 점령군' 표현한 이재명에 처음으로 직접 공격했다... "갈라치기 그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1.6.29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1.6.29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前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역사의 단편만을 부각해 맥락을 무시하는 세력"이라고 4일 비판했다. 최근 여권에서 터져나온 "美 점령군"이라는 발언 때문이다.
 
지난 1일 더불어민주당 예비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육사문화관에서 "친일세력들이 미(美) 점령군과 합작해 지배체제를 그대로 유지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김원웅 광복회장 역시 "미군은 점령군"이라는 발언을 내놓은 바 있다.
 
실제로, "美 점령군"이라는 표현은 북한이 발간한 '조선통사'라는 출판물에 등장하는 왜곡성 표현이라는 게 역사전문가인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셀프 역사 왜곡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이를 두고 윤 전 총장이 직접 목소리를 낸 것이다. 다음은 그의 발언 전문.
 
▶요즘 저를 포함해 많은 국민들께서 큰 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광복회장의 "미군은 점령군, 소련군은 해방군"이란 황당무계한 망언을 집권세력의 차기 유력후보 이재명 지사도 이어 받았습니다. "대한민국은 친일세력들과 미 점령군의 합작품으로 탄생했다." 온 국민의 귀를 의심하게 하는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어떠한 입장 표명도 없다는 것이 더 큰 충격입니다.
 
▶그들은 대한민국이 수치스럽고 더러운 탄생의 비밀을 안고 있는 것처럼 말합니다. 국정을 장악하고 역사를 왜곡하며 다음 정권까지 노리고 있는 당신들은 지금 무엇을 지향하고 누구를 대표하고 있는 것입니까? 6.25 전쟁 당시 희생된 수 만 명의 미군과 UN군은 점령지를 지키기 위해 불의한 전쟁에 동원된 사람들입니까? 죽고 다친 수많은 국군장병과 일반국민들은 친일파와 미국의 이익을 위해 싸웠습니까?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역사의 단편만을 부각해 맥락을 무시하는 세력은 국민들의 성취에 기생하는 것에 그치지 않습니다. 권위주의 정권을 청산하고 민주화를 달성한 국민들과 뒤섞여 "더 열심히 싸운 민주투사"로 둔갑했습니다. 대한민국을 잘못된 이념을 추종하는 국가로 탈바꿈시키려 합니다. 시장을 부정하는 주택정책과 소주성 정책 등 모두 잘못된 이념에 취해 나온 것들입니다. 이런 황당한 시도는 집권세력을 넘어 학교현장에서도 펼쳐지고 있습니다.
 
▶이념에 취해 국민의식을 갈라치고 고통을 주는 것에 반대합니다. 이재명 지사 등의 언행은 우리 스스로의 미래를 갉아먹는 일입니다.
 
▶저는 역사와 외교에 대한 냉철한 인식을 바탕으로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고 국제사회와 연대하겠습니다. 이념에 편향된 역사관에 빠져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훼손하지 않겠습니다. 상식이 통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위해 국민 여러분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겠습니다. 상식을 파괴하는 세력이 더 이상 국민을 고통에 몰아넣지 못하도록 하겠습니다.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이 밝힌 '조선통사' 수록문. 2021.07.04(사진=정경희 의원실)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이 밝힌 '조선통사' 수록문. 2021.07.04(사진=정경희 의원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