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에 '재뿌리기' 시도하는 與···그에게 주어진 추가 과제는 '정책'
윤석열에 '재뿌리기' 시도하는 與···그에게 주어진 추가 과제는 '정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을 방문, 출입기자 등과 인사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6.30(사진=연합뉴스)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을 방문, 출입기자 등과 인사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6.30(사진=연합뉴스)

윤석열 前 검찰총장이 30일 국회 출입기자들을 만났다. 국회 소통관을 찾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취재 열기는 식을 줄 몰랐는데, 그는 이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책을 밝힐 것"이라고 알렸다.

그가 이같이 밝힌 까닭은, 현 집권여당 측에서 '정책'을 걸고 넘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 마디로 '재뿌리기 행태'에 대한 대응인 셈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 위치한 출입기자실을 방문했다. 기자실에 위치한 각 지역별 언론사 부스를 일일이 찾으면서 기자들과의 '주먹 인사'를 나눴다. 그는 "저 윤석열이 이제 정치에 첫발을 들였다"라며 "제 부족한 부분을 많이 채워달라"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국회 출입기자들을 만난 그가 이날 곧장 '구체적인 정책 발표'를 시사한 배경에는 더불어민주당의 계속되는 견제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윤 전 총장은 전날인 29일 정치선언을 했는데, 이날 강병원 민주당 최고위원이 "구체적인 정책이 없다"라고 말하면서 시작됐다.

그렇다면 강 최고위원의 지적에 따르면 정당 소속도 아닌 인물이 정치선언을 하면서 구체적인 정책까지 발표해야 한다는 뜻일까. 이낙연 민주당 의원도 "국정비전이 무엇인지 드러나지 않는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의 발언 역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직접적으로 밝히지도 않은 시점에 국정비전까지 밝혀야 하느냐는 반문이 가능한 대목이다.

다만 현 집권여당의 기저에 깔린 공통점에 따르면, 정치선언을 한 윤 전 총장이 보다 명확한 국정철학을 제시해야 한다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는 관측도 가능하다.

이는 지난 4년간의 문재인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적 나열보다는, 이로 인한 각종 후속대응책 및 보완적 비전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직을 사퇴한 이후 120일 동안 칩거하면서 정치·경제·사회 현안을 두루 들여다봤다. 그러다 전날인 지난 29일 정치선언을 하면서 내년 대선 정국에 뛰어들었다. 그의 이날 정치선언의 핵심은 '구체적 정책'이 아니라 '자유민주주의적 가치의 회복'이라는 데에 있었다.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의 최종 대선 후보 선출일은 오는 11월9일이다. 앞으로 남은 4개월 동안 그가 현 집권여당의 '재뿌리기 행태'를 극복하고 야권의 차기 대선 주자로 발디딤하기 위해서는 현안에 대한 보다 구체적이고 강력한 정책적 비전을 내놓아야 한다는 '추가 과제'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연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난 일관도의 모습을 보이는 중이다. 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를 등록한 이낙연 의원은 30일 광주 서구 시의회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무엇을 준비했는지는 모르지만 뭔가를 보여주는 데는 성공하지 못했다"라며 견제에 나선 상태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