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이 더 큰 권력 쥐었을 때? 불리하면 모두 잡아가둘 것"
김부선 "이재명이 더 큰 권력 쥐었을 때? 불리하면 모두 잡아가둘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 해보시라, 지금보다 더 큰 권력을 쥐었을 때 그가 휘두를 칼춤들을"
배우 김부선(左),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左),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은 27일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상상을 해보시라, 지금보다 더 큰 권력을 쥐었을 때 그가 휘두를 칼춤들을"이라며 "불리하면 다 거짓이라 할 거고 그들을 모두 잡아가둘 것 아닌가?"라고 맹비난했다.

김부선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는 한 번도 이재명을 유혹하거나 만나자고 하거나 전번(전화번호)조차 요구한 적이 없다"며 "(이 지사가) 혼자 흥분했고 먼저 연락왔고 혼자 사기쳤다. 그럼에도 (나는) 여러차례 보호까지 해줬다. 적폐는 다름 아닌 이재명이었다"고 했다.

김부선은 "이재명이 대선 후보라는 게 블랙 코미디 아닌가? 이 나라 국민들 정치 수준이 아직도 자유당 시절에서 멈췄는가"라며 "난 이재명을 보면 정치깡패 이정재가 오버랩된다. 내 말 부디 명심들 하시길. 지도자의 덕목은 정직함이 우선이라는 것을"이라고 했다.

또 "먼 훗날 국민들이 피눈물 흘리지 않길 진심으로 기도한다"며 "내가 끝까지 침묵한다면 먼 훗날 역사는 날 죄인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김부선은 같은날 댓글을 통해선 "지난 도지사 선거때 여기저기서 연락이 왔었다. 심지어 연예계 동료, 헤어진 전 남편까지 등장해 이재명을 불어버리라 강요했다. 난 그들에게 불같이 화를 냈고 전화마저 차단시켰었다"며 "그리고 이재명은 도지사가 됐고 당선 날 나에 관한 질문에 '안 들려, 안 들려' 이따위 짓을 했다. 나와 내 딸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빌 줄 알았다. 순진했다"고 후회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