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사의 표명..."대선 출마 여부는 차차 말씀드리겠다"
최재형, 사의 표명..."대선 출마 여부는 차차 말씀드리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를 끝까지 마치지 못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우려를 잘 알고 있다"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차차 말씀드리겠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차차 말씀드리겠다"며 나라를 위해 자신이 어떤 역할을 해야하는지 숙고하겠노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으로 출근하며 "거취에 관한 많은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감사원장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오늘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감사원장 임기를 끝까지 마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과 임명권자, 감사원 구성원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저는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계 입문 시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 원장은 "오늘 사의를 표명하는 마당에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향후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도 "차차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최 원장은 지난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감사원장 임기 중에 사퇴하고 대선 출마를 하는 게 적절한 것이냐'는 여당 의원들의 집중공세에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출마 가능성을 끝내 부인하지 않아 최 원장이 머잖아 감사원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다. 

이번 정부에서 임명된 최 원장은 내년 1월 1일까지가 임기(4년)이다. 그러나 최 원장은 감사원에서 문재인 정부 거의 모든 부처의 탈법적 행정 사례를 접하며 문제의식을 갖게 됐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나라의 근간인 법치를 근본에서부터 허물어뜨리는 것을 목도하며 충격을 받았고, 이대로 가다간 나라 체제가 다시 손 쓸 수 없을 정도로 뒤바뀔지 모른다며 근심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으로 최 원장의 서울대 법대 2기 후배이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2기 선배이기도 한 권영세 의원이 조만간 최 원장과의 비밀리에 접촉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