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국민의당' 야권 통합론 본격화···물밑 수싸움 격화 '예고'
'국민의힘-국민의당' 야권 통합론 본격화···물밑 수싸움 격화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21.6.16(사진=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21.6.16(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야권 통합론'을 위한 눈치싸움이 16일부터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가졌다. 당초 신임 당대표 선출에 따른 예방 차원이었지만, 이같은 취지와는 별도로 '야권 단일화'가 주요 화제로 등극한 셈이다.

이번 회동을 통해 그동안 물밑에 멈춰있던 '야권 통합론'이 다시금 물꼬를 트게 될 전망이다. 다만, 양당 모두 '당대당 통합'에는 일치된 의견임을 모았으나, 당명을 비롯한 세부안건 등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임이 나타났다. 바로 이 부분이 양당의 밀고 당기는 수싸움이 예상되는 지점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각당의 합당 추진 의지는 변함이 없음을 안철수 대표를 만나 확인했다"라며 "빠른 시일내로 주요 당직자 인선을 마무리 지은 후 정확한 답변을 내놓을 것"이라고 알렸다.

이 대표는 "이번 당대당 협상에서 통합의 형식 등에 대해서는 국민들께 감동을 줄 수 있는 방식이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안철수 대표께서도 동의했다"라며 "양당 통합 실무단이 구성되면 국민들께 알리는 계기가 필요하지 않겠냐는 이야기를 했다"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이날 만난 기자들에게 "지금 저희는 두 달째 기다리고 있는데, 실무협상단 선임 이후 이같은 논의가 진행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양당 대표 모두 '통합'에는 동의하지만, 당명을 비롯한 통합을 위한 세부적인 안건 등에 대해서는 뚜렷한, 이렇다할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는 않았다.

한편, 안 대표는 이미 전날부터 합당 원칙으로 '지분 요구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