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책 싱크탱크 '공정과 상식', "윤석열, 국민의힘 전대 이후 입당" 언급
尹 정책 싱크탱크 '공정과 상식', "윤석열, 국민의힘 전대 이후 입당" 언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출근해 자신의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을 감고 있다. 2021.3.4(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출근해 자신의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을 감고 있다. 2021.3.4(사진=연합뉴스)

야권의 차기 대권 주자로 평가 받는 윤석열 前 검찰총장과 국민의힘과의 접점으로 '공정과 상식' 포럼이 주목받고 있다.

바로 '공정과 상식' 상임대표인 정용상 동국대학교 법학과 명예교수가 4일 언론에 나와 윤 전 총장과의 실시간 소통 소식을 전했기 때문이다. 정 교수에 따르면 '각종 현안 대응 정책'을 개발, 이를 윤 전 총장에게 전달한다. 이로써 물밑에서 움직이던 그의 지지자모임은 드디어 수면 위로 부상한 셈이다.

특히 '공정과 상식' 포럼은,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이들 중 전문가로 구성된 그룹으로, 향후 그의 정책 싱크탱크로서의 역할이 예상됐던 단체다.

해당 단체는 이미 지난달 21일 '공정과 상식 회복을 위한 국민연합'이라는 이름으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창립식을 열었다. 당시 정 교수를 비롯해 윤 전 총장의 은사인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 등이 참여했었지만, 윤 전 총장은 이날 얼굴을 비추지 않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그룹인 '공정과 상식을 위한 국민연합(공정과 상식)'이 21일 오전 출범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주요 인사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오른쪽 세 번째부터) 공동대표인 정용상 동국대 명예교수,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태규 전 부산지법 부장판사. 2021.5.21(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그룹인 '공정과 상식을 위한 국민연합(공정과 상식)'이 21일 오전 출범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주요 인사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오른쪽 세 번째부터) 공동대표인 정용상 동국대 명예교수, 송상현 전 국제사법재판소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태규 전 부산지법 부장판사. 2021.5.21(사진=연합뉴스)

송 전 소장은 이날 만난 기자들에게 "옛날에 (윤 전 총장이 제게)정치하면 어떠냐고 물어봤는데, '네가 알아서 하라'라고 그랬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없는 와중에 진행된 만큼, 정치권에서 '앙꼬 없는 찐빵' 격이라는 시선이 모아졌다.

하지만 한달만에 평가는 뒤집혔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을 만났을 뿐만 아니라 펜앤드마이크TV에 출연했던 시사평론가 장예찬 씨를 통해 근황이 공개됐다. 문재인 정부의 아킬레스건이나 마찬가지인 '경제 문제'를 지적하듯 지역의 부동산 및 문화 산업 등을 두루 질문했다는 행보가 밝혀졌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지난 3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전당대회가 맞물려 있는 만큼, 야권으로 언제 들어오느냐는 게 관건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으로의 입당은 기정사실화 됐다는 시선으로 풀이된다. 그렇다면 국민의힘은 현재 어떤 상황일까.

4일 오후 대전시 서구 KT대전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충청권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4(사진=연합뉴스)
4일 오후 대전시 서구 KT대전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충청권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4(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4일 오후 2시부터 마지막 지방 합동 연설회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개최했다. 충청권 합동연설회로, 충청 지방에 거점을 두고 있는 파평 윤씨가(家)의 일원인 윤 전 총장의 뿌리와 맞닿아 있다는 점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부각됐다.

이미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은 최근 합동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대선 경선 연기론'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의 입당 시기는 이번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이후일 것으로 보인다. '공정과 상식'의 상임대표인 정 교수는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범야권 대통합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쯤 물꼬를 틀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2021.3.4(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2021.3.4(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