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 'STX조선 노사 합의' 수용…법정관리 피했다
産銀, 'STX조선 노사 합의' 수용…법정관리 피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산업은행이 법원 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을 철회하고 STX조선해양 노사의 자구안을 수용했다.

산업은행은 11일 "STX조선이 제출한 자구계획에 대해 회계법인 등 전문기관의 충분한 검토를 거친 결과, 컨설팅에서 요구한 수준 이상으로 판단됐다"며 수용 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산업은행은 STX조선에 대해 '수주 가이드라인'에 맞는 선박은 RG 발급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앞서 STX조선 노사는 자구안 제출 시한인 9일이 지나자 급히 희망퇴직과 아웃소싱 등 인적 구조조정 규모를 줄이는 대신 무급휴직·임금삭감·상여금 삭감을 통해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생산직 인건비 75% 절감 효과를 내겠다는 합의를 이룬 바 있다.

이번 노사확약서에 담긴 자구안은 이 같은 내용에 추가적으로 수주 물량을 확보하고 유휴 자산을 적절한 시기에 매각하는 등 사업을 재편해 정상화를 도모하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산업은행은 이번 자구안 수용에 대해 "인력감축 중심의 일방적 노조 압박이 아닌, 노조의 선택과 노사의 합의를 통해 추진됐다"며 "숙련된 기술과 강한 애사심을 가진 직원들이 회사에 남아 경영 정상화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또 STX조선 노사가 합의한 무급휴직은 애초 컨설팅에서 제시했던 외주화보다 직원들의 임금 수준이 더 감소하는 등 결코 강도가 낮은 게 아니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