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테기 도시미쓰 日 외무상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의 골포스트, 韓이 자꾸 움직여"
모테기 도시미쓰 日 외무상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의 골포스트, 韓이 자꾸 움직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무라 日 참의원 의원 "사실에 반하는 정보가 널리 퍼져 국익 침해 이루 헤아릴 수 없어"
①
아리무라 하루코(有村治子) 일본 참의원 의원.(사진=트위터)

일본 스가 내각 주요 인사들이 31일 참의원 결산위원회 질의응답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일본 산케이신문(産經新聞)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집권 여당·자유민주당(자민당) 소속의 아리무라 하루코(有村治子) 참의원이 “사실에 반(反)하는 정보에 의해 국내 여론이 만들어지고, 한국 여론에도 불똥이 튀고, 더 나아가 국제 여론에서 반일(反日) 감정이 널리 퍼짐으로써 해외 일본인들이 폄훼당하고 그 자녀가 괴롭힘을 당하는 등, 일본의 신용과 국익이 얼마나 침해됐는지 이루 계측(計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리무라 참의원은 또 ‘일본군 위안부’가 강제 연행당했다는 견해가 널리 퍼진 원인과 관련해 앞서 지난달 27일 일본 정부가 각의(閣議) 결정한 답변서에서 “(사망한)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 씨가 지난 1983년 ‘일본군의 명령으로 한국·제주도에서 다수의 ‘여성 사냥’을 했다’는 취지의 허위 사실을 발표하고, 그 같은 허위 사실이 대형 신문사에 의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크게 보도된 데에 있다”고 한 데 대해 질의하며 “이제 와서 ‘대형 신문사’ 등의 표현으로 익명(匿名) 처리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65) 관방장관은 “‘대형 신문사’란 바로 ‘아사히신문’(朝日新聞)을 말한다”면서 “아사히신문이 보도한 요시다 씨의 증언 때문에 마치 ‘강제연행’이 있었던 것처럼, 사실에 반하는 인식이 한국을 필두로 국제 사회에 널리 퍼진 데 대해서는 매우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65) 외무상은 “솔직히 말하면, 비로소 이뤄진 (문제 해결의) 골포스트의 위치를 한국 정부가 항상 바꾸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아리무라 참의원은 또 “한국 정부는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여성에 대한 전시(戰時) 인권 유린’이라는 식의 새로운 ‘딱지’를 붙임으로써 일본을 부당하게 폄하하고 고립시켜, 사실(事實)에 기초하지 않은 역사 인식을 국제 사회에 선전하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아리무라 참의원은 “고노담화(河野談話)로부터 28년이 지났는데, 그 사이 요시다 세이지의 증언은 꾸며진 것으로 판명됐고, 아사히신문은 사죄를 했다”며 “(일본) 정부는 역사적 사실을 끈질기게 호소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