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 회고록에 민주당 인사들 아부 경쟁...민주당은 조국 그 자체"
野 "조국 회고록에 민주당 인사들 아부 경쟁...민주당은 조국 그 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을 찍는 것이야말로 바로 조국의 '령도'에 따르는 것"
"국민은 안 보이고 '머리가 깨져도 조국' 외치는 강성지지자만 보고 정치"
"되치기에 나선 듯...올곧은 메시지 반박할 수 없으니 애꿎은 메신저 공격"

 

사진=조국 페이스북

국민의힘 의원들이 전 법무부 장관 조국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 출간 소식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위로와 찬사의 메시지를 쏟아내자 "조국이 민주당이고 민주당이 바로 조국"이라며 비판에 나섰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조국 회고록 출간에 "민주당 인사들이 아부 경쟁에 나섰다"고 발언한 유승민 전 의원의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조국이 민주당이고 민주당이 바로 조국이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조국 그 자체"라며 "민주당을 찍는 것이야말로 바로 조국의 '령도'에 따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희숙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조국의 공로는) 우리 사회에 '공정이 무엇인가'란 화두를 온몸으로 던진 데 있다"며 "조국사태가 전국을 흔들었던 2019년 온라인에서 언급된 정치분야 키워드의 57%가 '정의'와 '공정'이었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지금 조국 전 장관의 저서를 두고 여권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위로와 공감의 말씀을 내놓고 있다"며 "국민은 눈에 안 보이고 '머리가 깨져도 조국'을 외치는 강성지지자만 보고 정치하겠다는 것 같다"고 질타했다.

윤 의원은 또 "대선 주자들이 모여 조국 저서를 놓고 '우리 시대의 공정이란 무엇인가'의 화두와 진지하게 씨름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최순실과 정유라, 조국과 조민 사건이 한국사회에 어떤 시사점을 갖는지를 제대로 정리하고 넘어가는 것이 나라가 다음 챕터로 넘어가기 위해 얼마나 중요한지 많은 국민이 공감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조국을 겨냥해 "본인 신원(伸寃)과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것 같다"며 "자서전인가, 자전적 소설인가. 촛불로 불장난을 해가며 국민 속을 다시 까맣게 태우려나"라고 비판했다.

민주당과 조국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 그리고 야권 정치인들을 도리어 비난하고 있는 데 대해선 "되치기에 나선 듯하다. 올곧은 메시지는 반박할 수 없으니, 애꿎은 메신저를 공격한다"며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수구보수 진영의 대권 후보'였고 '고강도 표적수사'했다며 호도한다. 이성윤 중앙지검장의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검찰수사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이른바 정권 친위대의 제1야당 대표에 대한 도발과 무례도 상식을 훌쩍 넘었다"고 평가했다.

조국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촛불시민들께 이 책을 바친다"며 '조국의 시간'이라는 제하의 회고록을 출간한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