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에게 '광인'이라 불렸던 추미애 "보궐선거 참패 내 탓으로 몰고가...우울증 비슷한 것 앓았다"
野에게 '광인'이라 불렸던 추미애 "보궐선거 참패 내 탓으로 몰고가...우울증 비슷한 것 앓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에서 지고 나니 조국 탓, 추미애 탓이라는 방향으로 끌고 가더라"
여론은 秋 강력 비판...한 네티즌 "완전 미친사람 아닌가? 아직도 정신을 못차린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법무부 장관 시절 야당으로부터 광인(狂人)이라는 비판을 받을 정도로 상식 밖 행보를 종종 보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8일 "(4.7 보궐) 선거에서 지고 나니 조국 탓, 추미애 탓이라는 방향으로 끌고 가더라"며 "며칠 전까지 심한 우울증 비슷한 것을 앓았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이날 오휴 유튜브 채널 '열린민주당 TV'에 출연해 "조국 전 장관이 물러나고 (내가) 법무부 공백을 메운 뒤 작년 총선에서는 조국 덕분에, 추미애 덕분에 이겼다고들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4.7 보궐선거 패배 원인으로 '추-윤 갈등', '조국 사태' 등이 지목된 점을 비판한 것이다. 추 전 장관은 이와 관련해 "'조국 사태'라고들 하지만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윤석열 항명사태'가 맞는 표현"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직을 맡게 된 배경에 대해 "(검찰) 개혁이라는 과제를 내가 해야한다면 그게 지옥불에 들어가는 자리여도 받들어서 해야 했다"며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고 했다.

여론은 추 전 장관을 강력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완전 미친사람 아닌가? 아직도 정신을 못차린다"며 "내년 대선전까지 계속 미친소리 해서 민주당 패배에 한몫해주세요~"라고 조소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당연히 아줌마 탓이죠~ 법무부 장관하면서 '윤석열 띄워주기' 말고 한 게 뭐가 있어요?"라고 반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