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자서전' 출간 소식에...진중권 "가지가지한다" 권경애 "또 뭐라고 혹세무민?"
'조국 자서전' 출간 소식에...진중권 "가지가지한다" 권경애 "또 뭐라고 혹세무민?"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28 17:07:07
  • 최종수정 2021.05.2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의 시간' 내달 1일 출간...권경애 "민주당 대선은 이 책으로 물 건너갔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사진=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서전 출간 소식에 28일 "가지가지 한다"고 짧고 굵게 일침을 가했다 . 민변 소속 권경애 변호사 역시 이날 "또 뭐라고 혹세무민하는지 살펴보려고 책을 사게 될 테니 잘 팔릴 것"이라며 "민주당 대선은 이 책으로 물 건너갔다"고 비판했다. 두 사람은 '조국 흑서'로 알려진 책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저자다.

권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같이 저 가족의 무수한 거짓말을 각종 취재 자료와 공소장과 재판 자료와 판결문으로 확인한 사람도, 재판에 내놓을 만한 항변은 있는지 보려고 책을 사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법정에서는 형사소송법 148조만 되뇌이는 분이 '이유 불문하고 국론 분열을 초래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면서 다시 한번 국론 분열 확장을 꾀한다"고 했다.

권 변호사는 "추미애 전 장관도 자서전 출간으로 대선 출사표를 던지신다니, 두 전직 법무부 장관들이 당선되시라고 아예 고사를 지내주는 덕에 누군가는 큰 힘 안 들겠다"고 했다.

한편 조국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기소된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때마다 "형사소송법 148조에 따르겠다"며 증언을 거부하고 있다. 형사소송법 148조는 자신이나 친족 등이 형사소추 또는 공소제기를 당하거나 유죄의 염려가 있는 증언을 거부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